bar_progress

회 한 점에 '1만원'…'정용진이 먹은 그 생선' 붉바리, 정말 대량 생산 가능해질까?

최종수정 2021.06.20 14:51 기사입력 2021.06.20 12:11

댓글쓰기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와 화제를 일으켰던 '붉바리'의 대량 생산이 예고됐다.


지난 4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자신의 SNS에 붉바리 요리의 사진을 게시했다. 당시 그가 사진에 덧붙인 "Good bye 붉은 #무늬바리 sorry and thank you"라는 글이 논란을 빚자 현재 이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붉바리는 다금바리와 자바리 등과 함께 '바리류'에 속하는 아열대성 어종이다. 온몸에 붉은 점이 가득해 '홍반'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리며, 쫄깃한 식감과 담백한 맛 덕에 횟감으로 인기가 매우 높다. 한때 제주 연안에서도 자주 발견되는 어종이었으나 수온의 상승으로 인해 현재는 매우 희귀해졌다.


붉바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의해 적색목록 '멸종 위기' 등급으로 분류되어 있다. 또 그 수가 매우 적어 1kg당의 가격이 12만원에 달할 정도로 귀해 '바다의 황제'라는 별명이 붙었다. 한때 회 한 점에 1만원이나 한다는 몸값으로 화제가 된 적도 있으며 현재 제주시 내의 횟집에서 붉바리를 맛보려면 사실상 예약이 필수로 요구되는 데다가 kg당 최소 22만원을 줘야 한다. 다만 양식의 경우 이보다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최근에는 제주에서 붉바리의 수정란과 종자를 연중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어 대중화를 앞두고 있다고 알려지면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붉바리는 모든 개체가 암컷으로 태어나, 생후 3년 이후부터 일부가 수컷으로 성전환하는 특성을 갖는다. 이 때문에 기존에는 수컷 개체를 구분하기 어려워 수정란의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제주양식어류번식육종평가센터와 제주대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인 어업회사법인 씨알은 2013년부터 이른바 '골든 씨드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붉바리의 산업화에 앞장서 왔다. 이들은 각 붉바리의 개체마다 관리를 위한 칩을 부착해 성전환 여부를 확인하고, 인위적인 환경 조절을 통해 비 산란기인 겨울철에도 인공수정란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즉, 붉바리의 번식 연령을 1년으로 단축하고 수정률과 부화율 역시 크게 높인 것이다.


씨알은 2015년 국내 최초로 붉바리 수정란의 대량 생산에 성공해낸 바 있으며, 2017년에는 수정란으로 태어난 붉바리가 어미로 자라 다시 치어를 생산해내는 완전 양식에도 성공했다. 또 종자 10만 마리를 말레이시아에 수출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현재 이들은 용암 해수를 열원으로 이용한 히트펌프 사육시스템을 구축해 에너지 비용을 절약하면서도 붉바리를 양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