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만, 美 모더나 백신 250만 회분 지원…당초 제공 백신의 3배

최종수정 2021.06.20 06:39 기사입력 2021.06.20 06:39

댓글쓰기

美 국무부 대변인 "바이든 지원 자랑스럽다"
미 당국자, "오로지 생명을 구하기 위한 지원"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미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만을 지원하기 위해 백신 250만 회분을 지원했다. 이는 미국이 당초 지원키로 한 백신보다 3배 많은 것이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글을 올려 "250만 회분의 백신이 대만으로 가는 중"이라며 "미국과 대만의 의료 협력은 전 세계와 이곳의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무부는 코로나19를 퇴치하려 전 세계를 돕겠다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지원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미국은 이달 초 대만을 방문한 상원의원 대표단을 통해 백신 75만 회분 제공을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전 세계에 8000만 회분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뒤 대만에 지원할 물량도 증가했다.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모더나 백신이 오늘 오전 대만 중화항공편으로 테네시주 멤피스를 떠났고, 20일 오후 현지에 도착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는 정치적ㆍ경제적 조건에 근거해 이를 지원하는 게 아니다"라며 "오로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은 대만에 자국산 백신을 지원받으라고 압박했지만, 대만은 안전을 이유로 이를 거부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고조됐다. 이런 와중에 미 상원의원단이 이달 초 군 전략수송기를 타고 대만을 찾아 미국의 백신 지원을 약속했다. 중국은 미 의원단의 대만 방문이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한 도전이라며 "악랄한 정치적 도발"이라고 반발했다.

미국은 최근 잇단 다자 정상회의 및 양자 정상회담에서 중국을 겨냥한 공동성명을 잇달아 발표했고, 거기엔 대만에 대한 언급도 포함해 중국의 반발을 샀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