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델타 변이의 공습…영국 사흘 연속 1만명 확진

최종수정 2021.06.20 06:20 기사입력 2021.06.20 06:20

댓글쓰기

19일 기준 확진자 1만321명, 사망자 13명…영국 3차 대유행 진행중
입원 등 중증 환자는 많지 않을 것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델타 변이 확산으로 영국에서 사흘 연속 1만 명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영국 정부 집계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기준 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이 1만321명, 사망자는 14명이다.

영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은 이달 초 3000명 선에서 17일에 1만 명대로 빠르게 증가하며 4개월 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영국 정부는 델타 변이에 대응해 축구장 등에 대형 접종센터를 세우고 젊은 층 접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국은 최근 백신 접종 연령을 18세까지 내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일간 텔레그래프는 첼시 구장에는 화이자 6000명 접종분이 확보됐다고 전했다. 영국은 40세 이하의 경우 화이자나 모더나를 접종한다. 접종센터마다 긴 줄이 늘어섰고 영국 언론은 '슈퍼 토요일'이라고 불렀다. 이날 기준 1차 접종자는 성인 인구의 81.0%, 2차는 59.0%다.


전문가들은 영국이 이제 3차 유행기에 접어들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영국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 위원인 브리스톨대 애덤 핀 교수는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3차 유행은 분명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핀 교수는 최근 16∼25세 젊은 층에서 델타 바이러스 감염이 많지만, 입원 확률이 높은 것은 노인들이라면서 "지금은 노인들 2회 접종 완료와 델타 바이러스간의 경쟁"이라고 말했다.


정부에 코로나19 관련 과학적 모델링 결과를 제시하는 SPI-M(Scientific Pandemic Influenza Group on Modelling) 소속의 워릭대 마이크 틸더즐리 박사는 올해 1월 같이 입원이 많지는 않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