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국무부, '홍콩 反中매체 급습' 강력 규탄

최종수정 2021.06.18 07:28 기사입력 2021.06.18 07:28

댓글쓰기

사진출처:BBC

사진출처:BBC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국 정부가 홍콩 내 대표적 반중 언론인 빈과일보를 급습해 편집국장 등을 체포한 홍콩 당국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강력 규탄했다.


17일(현지시간)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홍콩 당국이 빈과일보와 그 모회사에서 5명의 고위 간부를 체포한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그들의 즉각적인 석방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독립적 언론 기관을 임의로 표적으로 삼기 위해 홍콩보안법을 선택적으로 사용하는 것에 깊이 우려한다"며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하고자 외세와 결탁했다는 혐의는 "전적으로 정치적 동기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홍콩 당국이 독립적이고 자유로운 언론을 표적으로 삼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언론 자유를 억압하고 정보의 자유로운 흐름을 제한하려는 시도는 홍콩의 민주적 제도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국제적 중심지로서 홍콩의 신뢰도와 생존력을 해친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콩경무처 국가안전처는 17일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빈과일보를 압수수색하고 관련 3개 회사의 26억원 상당의 자산을 동결했다.

또 라이언 로 빈과일보 편집국장을 비롯해 빈과일보 부사장, 빈과일보 모회사인 넥스트디지털 최고경영자(CEO), 최고운영책임자(COO), 빈과일보 자회사 대표 등 5명을 체포했다.


홍콩 경찰은 "빈과일보가 2019년부터 30여 건의 기사를 통해 외국 정부를 향해 홍콩과 중국 정부에 제재를 부과할 것을 요청했다"며 "해당 기사들이 홍콩보안법상 외국 세력과 결탁해 국가 안보를 위협한 강력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