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여기자 푸틴 면전서 돌직구, "무엇이 두렵길래 정적 죽이나?"

최종수정 2021.07.31 08:50 기사입력 2021.06.17 09:15

댓글쓰기

미러 회담 후 푸틴 단독 기자회견
기자, 나발니 독살 언급하며 푸틴 압박
CNN, WP 등 타 언론사도 주목

레이첼 스콧 ABC방송 기자

레이첼 스콧 ABC방송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국과 러시아 간 정상회담이 종료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의 돌직구 질문이 주목받고 있다.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를 탄압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푸틴 대통령이 미국 인권 문제를 거론하며 반박했지만, 기자가 푸틴을 향해 본질을 흐리지 말라며 "무엇이 두렵길래 정적을 죽이는 것이냐"라고 질문한 것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16일(현지시간) CNN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러 정상회담이 종료된 직후 진행된 푸틴 대통령의 단독 기자회견에서 미국 ABC방송의 레이첼 스콧 기자가 푸틴 대통령에게 "당신의 정적이 죽어나가고 있다"며 "대체 무엇이 두렵길래 그러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미국에서의 흑인 인종차별 문제를 거론하며 미국도 인권 문제를 안고 있다고 역공했다.


푸틴은 "이 조직(나발니가 운영하고 있는 단체)은 극단주의 조직"이라며 "사회 질서를 교란하고 범법 행위를 일삼아왔다"고 강조하며 나발니의 구금을 정당화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미국내 인종차별 항의 시위를 "질서 혼란", "파괴적 행위"라고 지칭하며 미국 역시 인권 문제를 겪고 있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스콧 기자는 푸틴 대통령의 이같은 반박에 "제 질문에 아직 답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신(푸틴)의 정적이 죽거나, 구금되거나 아니면 독살되고 있다"고 언급하며 "이건 공정한 정치적 싸움을 원하지 않는다는 메시지 아니냐"라고 압박했다.

이에 푸틴은 지난 1월 미 의사당 난입 사건을 거론하며 다시 한 번 미국을 걸고 넘어졌다. 그는 의사당 난입을 국내 테러리스트에 의한 반란 선동이라고 지칭하며 "이들 역시 수많은 범죄를 저질렀고 감옥에 갈 위험에 처했다"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 당국은 나발니를 비롯해 러시아 야권 인사들이 구금되고 있는 문제를 정당화하기 위해 이들 인사가 불법 행위를 했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 역시 지난 1월 의회 난입 사건에서 수많은 시위대가 범법 행위를 저질러 체포된 것 처럼 러시아의 야권 인사도 정당한 이유로 구금된 것이라는 점을 피력한 것이다.


WP는 "이 ABC방송 기자의 질문이 오늘 푸틴 대통령 기자회견의 주요 명장면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푸틴 대통령이 미국 문제를 언급하며 자국의 인권 탄압 지적을 반박한 것과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정말 말도 안 되는 비교"라고 비판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 종료 후 진행한 단독 기자회견에서 "의사당에 난입해 경찰관을 죽인 혐의로 체포된 것과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달라는 시위를 했다는 이유로 감옥에 가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라고 꼬집었다. 나발니 등 러시아 야권 인사가 정치적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는 것만으로 체포된 점을 비꼰 것이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