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푸틴 첫 만남서 "대면 회담이 더 좋다"(종합)

최종수정 2021.06.16 21:58 기사입력 2021.06.16 21: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 회담이 16일(현지시간) 시작됐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1시 24분께 회담 장소인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렁주'에서 만났다. 두 정상은 각각 기 파르믈랭 스위스 대통령의 환대를 받으며 비행기에서 내렸다. 이후 악수를 한 이들은 회담장이 마련된 빌라 안으로 들어갔다.

상습 지각하는 것으로 유명한 푸틴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회담 예정 시간인 오후 1시 35분 전 회담장에 도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제네바에 도착했다.


파르믈랭 대통령은 프랑스어로 "스위스는 두 정상을 맞이하게 돼 영광"이라며 "중재의 전통에 따라 회담 및 상호 이해를 지원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분 대통령 모두 양국과 세계를 위해 유익한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며 영어와 러시아어로 각각 "성공을 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파르믈랭 대통령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악수를 한 미·러 정상은 회담장이 마련된 빌라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회담장에 일찍 도착해 오후 1시 35분 정도로 예정됐던 정상 회담은 지체 없이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제네바에 도착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을 하자는 당신의 제안에 감사한다"고 운을 뗀 뒤 양국 사이에 많은 문제들이 있으며 이번 회담이 생산적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얼굴을 마주보며 만나는 것이 항상 더 좋다"며 양국 지도자가 협력과 상호 관심 분야를 결정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정상 회담은 양국 외교장관 만이 배석하는 소인수 회담, 이후 확대 회담 등을 포함해 약 4∼5시간 정도 이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에서는 2026년 만료되는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 스타트)과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및 연방 정부 해킹 의혹,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한 정치적 탄압, 사이버 보안 문제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미국의 대북 정책에 대한 협조를 비롯해 협력 지대 모색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