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성희롱성 댓글 의혹' 인천 미추홀구청장 불송치 결정

최종수정 2021.06.16 21:56 기사입력 2021.06.16 21: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성희롱성 댓글을 남겼다는 의혹을 받아 피소된 김정식(52) 인천 미추홀구청장이 경찰 수사 결과 혐의를 벗었다.


16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 범죄수사대는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통신매체 이용 음란 혐의로 수사한 김 구청장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 구청장은 지난 3월 여성 A씨가 SNS에 평소 다니던 모 한의원 원장을 지칭하며 '치료 궁합이 잘 맞는 거 같으니 명의'라는 글을 게시하자 '치료 궁합만 맞아야 합니다'라는 댓글을 달고 캐릭터가 포복절도하는 이모티콘을 보냈다.


그는 A씨가 "댓글 내용이 불쾌했다"며 항의하자 곧바로 사과했으나, A씨는 "추행당한 기분이고 사과의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김 구청장이 직접 댓글을 단 것은 맞지만, 해당 내용이 범죄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봤다. 또 김 구청장이 지역구 주민인 A씨에게 피해를 줄 의도가 있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올해부터 경찰은 범죄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사건은 검찰에 보내지 않는 '불송치' 결정을 한 뒤 자체적으로 종결할 수 있다. 이전에는 경찰이 입건한 모든 사건을 기소나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