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프랑스, 야외서 마스크 벗는다…20일 야간통금 해제

최종수정 2021.06.16 21:07 기사입력 2021.06.16 21:07

댓글쓰기

기자회견하는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프랑스 정부가 17일부터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발표했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16일(현지시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기대했던 것보다 상황이 더 빨리 나아지고 있다"며 "17일부터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다.

다만 시장, 경기장과 같이 사람이 붐비는 장소에 있거나 줄을 서야 할 때는 밖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실내에서는 여전히 마스크를 써야 한다.


또한 프랑스에서는 오는 20일부터 야간 통행금지 조치가 사라진다. 오후 11시로 늦춘 통금 시작 시각을 애초 이달 30일 완전히 해제할 계획이었으나 일정을 열흘 앞당긴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저녁 시간 외출을 제한한 지 8개월 만이다.


그사이 프랑스에는 전국 단위 이동 제한 조치가 지난해 10∼12월, 올해 4∼5월 두 차례 내려졌고, 봉쇄가 풀린 이후에도 통금은 유지됐다.

프랑스에서는 전날 기준 전체 인구의 45.9%, 성인 인구의 58.6%에 해당하는 3천76만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전체 인구의 22.0%, 성인 인구의 28.1%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