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학범호, 가나와 2차전서 2대 1로 승리…이동준 결승골

최종수정 2021.06.15 22:27 기사입력 2021.06.15 22:15

댓글쓰기

12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축구 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가나의 경기. 이승우가 가나 아부보포르 포쿠와 볼을 놓고 다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2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축구 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가나의 경기. 이승우가 가나 아부보포르 포쿠와 볼을 놓고 다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끈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15일 오후 8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가나와의 2차 평가전에서 2대 1로 승리했다.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장에 나선 한국은 오세훈(김천)을 최전방에 세우고 이강인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했다. 좌우 측면에는 조영욱(서울)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선발됐고 백승호(전북)와 김동현(강원)이 중원을 책임졌다. 수비라인은 강윤성(제주), 이지솔(대전), 정태욱(대구), 김태환(수원)이 출전했고 골문은 안찬기(수원)가 지켰다.

이강인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와 정우영의 활발한 측면 돌파, 2선을 활발히 넘나든 오세훈의 연계 플레이로 한국은 가나 골문을 끊임없이 위협했다.


선제골은 전반 41분 정우영의 발끝에서 나왔다. 김동현의 전진 패스를 오세훈이 논스톱 침투 패스로 연결해 문전으로 쇄도하던 조영욱에게 골 찬스를 안겼다.


조영욱의 슈팅은 왼쪽 골대를 맞았고 골 지역 왼쪽에 있던 정우영이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김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백승호, 김태환, 조영욱을 빼고 원두재, 설영우, 이동준을 투입했다.


한국은 상대 역습을 막지 못해 후반 6분 만에 동점골을 내줬다. 골 지역 오른쪽으로 빠진 공을 오스만 부카리가 잡아 문전으로 패스했고 이를 조셉 반스가 슈팅해 1대 1을 만들었다.


김 감독은 후반 18분 정우영과 이강인, 강윤성을 벤치로 불러들이고 이승우(신트트라위던), 이동경(울산), 김진야를 그라운드로 내보냈다.


후반 교체 투입된 울산 소속 이동경과 이동준이 결승골을 합작했다. 이동경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침투 패스를 찔러주자 이동준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를 갈랐다.


김 감독은 후반 35분 오세훈을 빼고 엄원상(광주)을 투입했다.


가나는 후반 45분 조나 아투콰예가 볼 경합 중 이승우의 뒤통수를 의도적으로 가격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김학범호는 다음 날 해산해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그 후 22일 재소집되는 가운데 오는 30일 도쿄올림픽 최종엔트리가 확정될 예정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