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中 강제노동 규탄 요구"에 G7 온도차

최종수정 2021.06.13 14:53 기사입력 2021.06.13 14: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대중국 강공책을 몰아붙이고 있다.


다만 일부 정상은 온도차이를 보여 바이든 대통령의 대중 견제 전선 구축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신장 위구르족과 소수민족을 겨냥한 중국의 강제노동 관행에 대해 공개적으로 규탄하는 내용을 공동성명에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강제노동은 인간 존엄성에 대한 모욕이자 불공정한 무역 경쟁의 악랄한 사례라는 점을 전 세계에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국가들은 중국 견제라는 큰 틀에 동의하면서도 각론에서는 온도 차를 보이고 있다.


AP 통신은 일부 유럽 국가가 중국과 분열을 우려해 중국의 강제노동 규탄 조처에 주저할 것이라고 봤다. 미국의 의도에 휩쓸려 대중 강경일변도로 나가는 것이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인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대통령은 G7이 중국에 대해 더욱 강경한 노선을 취하라고 요청하지만 모든 동맹이 열광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간 수백만대의 자동차를 중국에 수출하는 독일, 중국의 이웃이자 교역 상대국인 일본, 일대일로에 동참한 이탈리아를 예시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G7이 중국의 영향력에 대응하려는 미국의 강한 압력에 옥신각신한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에 좀 더 매파적인 자세를 취하려 하지만 일부 다른 정상은 G7이 노골적인 반중 블록으로 비칠 위험성을 경계한다"고 말했다.


뉴욕욕타임스(NYT)는 중국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한 서방국 간 이견은 중국을 파트너로 볼 것인지, 경쟁자로 볼 것인지, 아니면 적국 또는 위협으로 볼 것인지를 놓고 벌어진 논쟁을 반영한다면서 포괄적인 대응 방안이 도출될 수 있을지 아직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특히 독일, 이탈리아, EU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고 NYT는 당국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