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보험 인싸되기]종신보험으로 목돈 만들 생각 버려라

최종수정 2021.06.13 08:45 기사입력 2021.06.13 08:45

댓글쓰기

10·20대 종신보험 가입 주의보

[편집자주] 어려운 보험, 설명을 들어도 알쏭달쏭한 보험에 대한 정석 풀이. 내게 안맞는 보험이 있을 뿐 세상에 나쁜 보험(?)은 없습니다. 알기쉬운 보험 설명을 따라 가다보면 '보험 인싸'가 되는 길 멀지 않습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20대 대학생 최정윤씨(가명·23)는 지인인 보험설계사로부터 비과세혜택에 복리이자까지 받는 저축성상품이라는 설명을 받고 종신보험에 가입했다. 재테크 상품이라고 이해했지만 나중에 가서야 만기에 돌려받는 금액이 원금보다 적을 수도 있고, 내가 사망해야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보장성상품임을 알았다.

최씨는 "보험금을 받으려면 피보험자가 사망해야 한다는 설명을 듣고 계약을 해지하려고 한다"며 "재테크 상품인 것처럼 가입을 유도하는 것은 잘못된 거 같다"고 말했다.


목돈 마련과 재테크 등에 관심이 많은 10~20대를 대상으로 종신보험을 저축성 보험으로 속여 파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종신보험에 대해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종신보험이 본인(피보험자) 사망시 유족에게 경제적 도움을 주기 위한 보장성보험임에도 일부 모집인들이 10·20대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저축성보험으로 설명해 가입을 유도한다는 민원이 많다.

지난해 하반기 금감원에 접수된 불완전판매 관련 보험 민원은 총 4695건으로 종신보험 비중(3255건, 69.3%)이 가장 높았다. 이중 10·20대의 비중이 36.9%(1201건)로 연령대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10·20대 민원의 대부분은 종신보험을 저축성보험으로 설명듣고 가입했다며 기납입보험료의 환급을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일부 생보사 민원의 경우 10·20대의 상당수가 법인대리점(GA)의 브리핑 영업을 통해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사회초년생에게 종신보험이 저축 목적으로 적합하지 않아 유의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저축성보험과 비교해 보다 많은 위험보험료과 사업비가 납입보험료에서 공제되기 때문이다.


또한 상품설명서에 관한 판매자의 설명을 충분히 듣고 이해한 후에 가입여부를 결정해야하고, 금융상품에 관한 광고 자료는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종신보험 민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완전판매와 관련한 민원다발 보험사에 대해서는 관리를 강화하겠다"며 "보험사가 자체 내부통제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