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유 중 출발한 차량에 날아간 알바생...차주 "20% 잘못 밖에 없다"

최종수정 2021.05.18 22:27 기사입력 2021.05.18 22:26

댓글쓰기

주유 중 출발한 차량에 날아간 알바생...차주 "20% 잘못 밖에 없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주유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한 대학생이 주유 도중 갑작스럽게 출발한 차량으로 인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주유소 주유 중 (차량이) 출발해 날아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한 폐쇄회로(CC)TV 영상이 올라왔다.

자신을 주유소에서 아르바이트 중인 대학생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지난 14일 오후 9시경 카드 결제를 한 후 손님에게 카드를 건네며 주유 중이니 기다려달라고 했는데, 손님은 카드를 받고 약 20초 후 출발했다"고 적었다.


그는 "주유기가 파손되고 저는 주유선에 걸려 공중으로 날아가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손님은 제가 바로 옆에 계속 서있었는데도 제가 카드를 돌려주어 주유가 끝난 줄 알고 출발했다고 주장한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A씨가 공개한 주유소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차량 주유구에 주유건이 꽂혀 있는 상태로 출발하는 검은색 차량과 이에 주유줄에 걸려 벽에 강하게 부딪히는 A씨의 모습이 담겼다. 차에서 내린 운전자가 머리를 감싸며 일어나지 못하고 있는 A씨에게 다가오는 모습도 있다.

그는 "운전자의 주장은 저에게 다가와 괜찮냐고 물었고 저는 괜찮다고 했다고 한다. 그 후 차량 운전자는 주유소 소장님과 통화 후 인적 사항을 남겨두고 현장을 떠났고 저는 다른 손님들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사고 발생 15분쯤 뒤부터 머리를 다친 후유증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저는 여러 차례 주유소 소장님에게 전화를 하여 방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고 2~3분뒤 또 다시 전화하여 같은 말을 반복했고 또 몇 분 뒤 방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묻고 사고 상황을 하나도 기억하지 못했다"며 머리를 강하게 부딪힌 후유증이 나타났다고 호소했다.


그는 "사고 발생 몇 시간 후 병원 응급실에서 CT 촬영을 했고, 17일 진료를 위해 병원에서 기다렸지만 차량 운전자는 연락을 주기는커녕 자동차 보험 접수를 해주지 않아 교통사고 건으로 검사조차 받지 못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A씨는 "부모님이 차주에게 전화해 '보험 접수를 해달라'고 말하자 '배상은 주유소에서 받아라. 자기는 20%의 잘못 밖에 없다. 80%의 잘못은 주유소에서 있다'며 되려 화를 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A씨는 결국 해당 사고를 경찰에 신고했지만, 여전히 어지러움과 두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잘못해놓고 큰소리치는 인간한테는 무조건 받을 거 다 받아내세요", "안타까운 사고네요. 다치신 건 후유증 없도록 끝까지 잘 치료 받으시기 바랍니다", "진단서 떼고 경찰신고 하세요" 등의 반응을 내놨다.


그리고 18일 글쓴이는 기존에 올린 글을 수정해 "다들 감사드린다. 현재는 가해자가 보험 처리 해줘서 방금 입원 수속 마치고 입원했다. 오늘 중으로 MRI검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