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5·18 메시지, 다음 세대도 기억해주면 좋겠다는 취지"

최종수정 2021.05.18 21:40 기사입력 2021.05.18 21:40

댓글쓰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아버지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로 들어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아버지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로 들어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메시지에 대해 "5·18이 우리 국민에 널리 공유된 역사 기억으로서 교육적인 의미를 띠고, 다음 세대도 계속 기억해주면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7일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통화에서 메시지를 밝힌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고 이 교수가 18일 전했다. 이 교수는 윤 전 총장의 '죽마고우'로 알려져 있다.

이 교수는 여권 일각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5·18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공세를 쏟아낸 데 대해 "민주당이 만일 '5·18을 우리만 기념할 수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5·18의 의의를 오히려 훼손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지난해 2월 검찰총장으로서 광주를 방문해 검사들에게 5·18 정신에 관해 얘기한 바 있다"며 "1년 남짓 지난 지금 다시 그 5·18 정신을 일관되게 강조한 것에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6일 언론에 보낸 입장을 통해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 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 가슴에 활활 타오르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5·18 정신이 민주당만의 것인가"라며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극에 달한 나머지 대한민국 역사까지도 독점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