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 기념식' 참석 오세훈 "반민주·독재로부터의 투쟁…'큰 빚' 갚아야"

최종수정 2021.05.18 14:07 기사입력 2021.05.18 14:07

댓글쓰기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서울기념식'서 기념사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모두가 잊지 말아야 할 보편적 역사…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변곡점"

'5·18 기념식' 참석 오세훈 "반민주·독재로부터의 투쟁…'큰 빚' 갚아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마당에서 열리는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헌화·분향하고 기념사를 했다.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 주최로 열리는 기념식엔 오 시장을 비롯해 5·18 민주유공자, 시민 등이 참석했다. 오 시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우리는 5·18 정신을 미래지향적 정신으로 승화시켜야 할 때"라면서 "민주화를 위해 싸웠던 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고 공정과 상생을 실현해 한 단계 더 발전한 대한민국 민주화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5·18민주화운동이 반민주와 독재로부터의 투쟁이었다는 평가도 덧붙였다. 오 시장은 "5·18민주화운동은 반민주와 독재로부터 대한민국을 지켜내기 위한 투쟁이었다"면서 "정의, 인권, 민주주의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한 고귀한 항전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광주의 희생자들에게 진 '큰 빚'을 갚아야 한다"면서 "공정과 상생으로 미래세대가 살아갈 터전을 닦아 물려주는 것으로 희생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5·18민주화운동은 모두가 잊지 말아야 할 보편적 역사이며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변곡점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장은 "5·18민주화운동은 국민 모두가 잊지 말아야할 보편적 역사"라면서 "대한민국의 주인공이 누군지 똑똑히 알려준 사건이자 개개인의 존엄을 일깨워 준 민주주의의 변곡점"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기념식에는 얀 나이 툰 버마 민족민주동맹 한국지부장이 참석해 미얀마 군부의 양민 학살과 관련한 상황을 전하고 지속적인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현재 미얀마는 1980년 5월 광주와 같은 상황"이라면서 "국민의 기대를 저버린 군부 쿠데타와 비무장 양민에 대한 학살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얀마가 진정한 연방 민주국가의 길을 걸을 수 있도록 계속 도와 주실 것을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