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생태친화 어린이집' 60개소로 확대한다…동대문·동작구 추가

최종수정 2021.05.17 12:08 기사입력 2021.05.17 12:08

댓글쓰기

교실 안 교재·교구 수업 중심→ 사계절 자연체험, 놀이 중심의 생태친화 보육

서울시, '생태친화 어린이집' 60개소로 확대한다…동대문·동작구 추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학습교재·교구 중심의 교실 안 보육에서 탈피해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사계절을 체험하며 주도적으로 놀이를 즐길 수 있는 ‘생태친화 어린이집’을 12개 자치구 총 60개소로 확대한다. 현재 10개 자치구에 50개소가 있다.


서울시는 17일 올해 동대문구, 동작구 등 2개 자치구를 추가 선정하고, 이 자치구에서 거점 어린이집(구별 5개소) 10개소를 ‘생태친화 어린이집’으로 추가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를 통해 생태친화 보육 취지에 맞는 어린이집 운영계획, 사업계획의 구체성, 자치구 자원·프로그램 연계계획, 추진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했다.

생태친화 어린이집은 활동의 중심을 실내에서 실외로 옮겨 기존 보육과정에서 취약한 자연체험, 놀이활동을 확대했다. 아이들이 직접 텃밭을 가꾸며 제철음식을 수확해보거나 산책·바깥놀이를 통해 자연변화를 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서울시는 텃밭, 산책로, 놀이터 등을 조성해 다양한 생태체험을 할 수 있도록 어린이집 별로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각 어린이집의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발굴·적용할 수 있게 도와주는 생태친화 보육 안내서와 전문가 컨설팅도 제공한다. 우수 사례는 서울시 보육포털 ‘생태친화 보육소식’에 게시해 공유하도록 한다.


서울시는 아이들이 아이답게 놀 권리를 보장하고 이를 통해 창의성과 사회성을 키운다는 목표 아래 생태친화 어린이집을 확대해왔다. 2019년 4개 자치구(20개소)를 시작으로 2020년 6개 자치구(30개소)를 추가 선정해 지원해왔다. 선정된 생태친화 어린이집에는 ▲놀이공간 조성비 지원 ▲생태친화 보육 안내서 및 컨설팅 제공 ▲교사 교육 및 우수사례 공유 등을 지원한다.

강희은 서울시 보육담당관은 “생태친화 어린이집은 자연친화적인 보육활동을 넘어 아이의 놀이욕구를 중시하고 아이다움의 구현을 도와주는 보육을 지향한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보육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생태친화 어린이집' 60개소로 확대한다…동대문·동작구 추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