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자들의 박스 사랑' 서울대공원 영상 공개

최종수정 2021.05.15 06:11 기사입력 2021.05.15 06:11

댓글쓰기

고양잇과 동물인 사자들의 박스에 열중하는 영상 공개
야생의 행동 이끌어 내는 ‘동물 행동 풍부화’ 의 일환

'사자들의 박스 사랑' 서울대공원 영상 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사자들의 박스 사랑' 서울대공원 영상 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대공원이 사자들의 못말리는 박스 사랑 영상을 홈페이지와 유튜브로 공개한다.


서울대공원은 동물들을 위해 여러 행동풍부화를 진행하고 있다. 각 동물들의 습성에 맞춰 호기심을 자극하고 야생에서 보이는 다양한 행동을 이끌어내 야생성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번 영상은 세탁기, 냉장고 등 대형가전을 포장하는데 사용했던 대형 종이 박스를 기업에서 기증 받아 진행했다. 사육사들은 대형 종이 박스를 이용해 코끼리, 고릴라 등 커다란 박스동물을 만들어 안에 먹이를 숨겨놓기도 했다.

사자들은 커다란 박스를 넘어트리고 물어뜯기도 하며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박스에 몸을 넣어보는 모습이나 박스 틈에 머리가 끼었는데도 입에 문 먹이를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맹수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고양잇과 동물들은 장난치듯 가지고 놀거나 안에서 쉬는 등 유독 박스를 좋아하는 모습을 보인다.


고양잇과 동물은 기본적으로 독립생활을 하는 동물로 무리를 이루고 집단으로 사냥하고 생활하는 갯과 동물과 달리, 홀로 독립해서 사냥을 한다. 갯과동물은 집단생활을 위한 큰 공간이 필요해서 큰 들판이나 큰 동굴에서 함께 생활을 했지만 고양잇과 동물들은 홀로 생활을 하기 때문에 넓은 공간이 필요 없었다. 또한 언제 있을지 모르는 적의 침입을 대비하기 위해서 항상 좁은 곳에 들어가서 잠을 자거나 휴식을 취했다. 좁은 곳일수록 크기가 작은 침입자밖에 들어올 수 없기 때문에 좁은 곳은 고양잇과가 스스로 지킬수 있는 수단이 되기도 한다.


사자는 사냥을 하기 위해 나무 뒤에 몸을 숨기는 등 주위환경을 지형지물로 삼기도 한다. 영상에서도 사자는 상자주위를 돌며 탐색하는 모습을 보인다. 탐색후 공격이 가능한 틈을 타 단번에 피냐타를 민첩하게 쓰러트린다. 또한 이번 행동풍부화에는 박스안에 코리리똥과 먹이 등을 숨겨놓았기 때문에 사자는 획득한 코끼리똥에 몸을 비비거나 먹이를 먹으며 보상을 누린다.

고양잇과 동물이 박스를 좋아하는 이유3. 좁은 공간이 주는 안정독립적인 성격으로 좁은곳을 찾는 생활 습관이 습성이 되어 고양잇과는 본능적으로 작은 공간에서 안정감을 느끼고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을 때에도 좁을 곳을 찾아 가곤 한다. 그렇기 때문에 새로 발견한 박스라는 한정적인 장소에 호기심과 안락함을 느낀다.


실제로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학교 연구진은 유기묘 19마리를 대상으로 1마리 고양이에게는 상자를 주고 나머지 9마리에게는 박스를 주지 않은 상황에서 2주간 고양이의 스트레스 수치를 측정하는 실험을 진행한 적이 있다. 상자를 받은 고양이는 스트레스에 강하고 변화에 더 잘 대처하는 것에 반해, 상자를 받지 못한 고양이는 변화대처에 더 오래 걸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고양이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부신피질 호르몬 중 하나인 코르티솔 수치가 높아져 면역력을 낮춘다. 박스가 고양이에게 대피소이자 안식처라는 것을 보여준 대표적인 실험이다.


사자들이 보여주는 못말리는 박스사랑은 서울대공원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수연 서울대공원 원장은 “ 사자 뿐 아니라 많은 동물사에 다양한 행동풍부화를 시도해 동물의 스트레스를 낮추고 다채로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