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후변화' 여름철 태풍·호우 종합대책 추진…범정부 차원 대응

최종수정 2021.05.14 12:03 기사입력 2021.05.14 12: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여름철 태풍·호우 종합대책 관련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마치고 15일부터 10

월까지 범정부 차원의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여름, 기상관측(1973년) 이래 최장기간 장마(중부 54일)와 역대 2위 강수량(687㎜)을 기록했으며 연이은 태풍으로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일상화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자 지자체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을 대상으로 여름철 태풍·호우 사전대비 실태점검 등을 통해 하천의 퇴적토사 제거, 재해우려지역 확대 등을 추진하였다.


올 여름철 기상전망에 따르면 강수량은 평년(710.9㎜)과 비슷하겠으나, 지역 차가 크겠고, 기온은 평년(23.4~24.0℃)보다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수온은 상승 추세로 국지적 집중호우 증가와 태풍이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을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해 피해를 발판삼아 여름철 대책기간 태풍·호우로부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적극 추진한다. 위험기상, 중점관리사항을 전파하기 위한 관계기관 합동 상황판단회의 및 대책회의를 확대하고, 중대본 비상단계(1~3단계)를 신속하게 상향해 대처한다.

현장 중심의 위험지역 지정·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재해우려지역 전면 재조사를 통해 4039개소를 추가 지정(3218개소→7257개소)해 집중 관리한다. 주거밀집 급경사지, 상습침수지구 등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예방사업 확대(국비지원)를 통해 위험요인을 적극 해소한다.


아울러 재난 현장에서 대피명령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사전대피 권고 절차를 신설해 선제적으로 대피를 유도하는 한편 지역자율방재단을 시·군·구 단위에서 읍·면·동 단위로 확대해 현장 대응인력을 보강, 농촌·산림지역 등의 피해도 최소화한다.


한편 하천 급류, 차량 침수, 강풍, 산사태, 세월교 횡단, 물꼬 관리 등 6대 특정위험 유형별 행동요령 집중 홍보는 물론 특보 시 재난방송, 재난문자 등을 통해 기상상황·행동요령을 안내한다. 이재민 발생 시 신속하게 재해구호물자(6만 6866세트 확보)를 지급하고, 임시주거시설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공공·민간 숙박시설 35만 8530호를 우선 활용한다.


최복수 재난관리실장은 “여름철 태풍·호우 종합대책은 관계부처가 참여한 합동의 대책으로 5월 중 확정해 국민들께 종합적으로 설명드리겠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올 여름철 태풍·호우에 대비해 개인의 안전에 유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역술가 "서인영 한 남자에게 정착 어렵다"…치과의사와 소개팅 역술가 "서인영 한 남자에게 정착 어렵다"…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