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종합] "영남대가 강간 덮으려 한다" 실명 청원 동의 20만 근접…영남대 "조사하고 있다"

최종수정 2021.05.13 23:00 기사입력 2021.05.13 23:00

댓글쓰기

지난 11일 실명으로 靑 청원 올라와
"분리조치 안 하고 강간 덮으려 해" 동의 20만건 근접
영남대 측 "사안 엄중히 인식…수사기관서 이미 조사 중"

영남대 측이 총장 명의로 13일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 / 사진=홈페이지 캡처

영남대 측이 총장 명의로 13일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 / 사진=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영남대 소속 한 여성 교수가 동료 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나 학교에서 이를 덮으려 한다고 주장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글 형태로 올라온 이같은 주장은 청와대 답변 요건인 동의 20만건에 근접한 상황이다. 논란이 커진 가운데, 영남대는 "어떤 사실도 덮지 않았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영남대는 13일 오후 학교 홈페이지에 총장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우리 대학교 구성원 사이 성 관련 의혹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 대해 아래와 같이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대학교는 이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그동안 어떠한 사실을 덮거나 축소하지 않았다"며 "수사기관에서 이미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남대 측은 "우리 대학교도 관계기관이 제시하는 관련 규정 등에 의거해 원칙과 절차에 따라 자체 조사를 진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한 점의 의혹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영남대가 성폭행을 덮으려 한다고 주장하는 실명 청원이 올라왔다. /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지난 11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영남대가 성폭행을 덮으려 한다고 주장하는 실명 청원이 올라왔다. / 사진=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지난 11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영남대가 강간을 덮으려 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현재 영남대에 재직 중이라고 밝힌 청원인 A 교수는 "같은 영남대 동료 교수이자 같은 센터에서 근무하는 B 교수에게 강간을 당했다"라며 "여자로서 세상에 나 강간당했다고 말하는 것은 죽기보다 수치스러운 일이지만, 용기를 내서 제 실명을 밝히고 공개한다"고 밝혔다.


A 교수는 "여자 교수로서 동료 교수에게 강간을 당해도 영남대는 덮기에 급급했다"라며 "얼마 전까지 영남대 부총장이었던 C 교수가 같은 센터를 감독하고 있기에 B 교수에게 강간을 당했다고 분리조치를 해달라고 호소했으나, 제게 돌아온 말은 '시끄럽게 하려면 나가라'는 것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 후로 오히려 (C 교수는) 저를 내쫓으려고 보직을 없애고 회의에 부르지 않는 등 업무에서 배제했다"며 "참다참다 저는 동료 교수를 강간한 B 교수를 강간죄로 고소했고, 영남대 부총장이었던 C 교수도 고소했다"고 덧붙였다.


또 A 교수는 B 교수를 영남대 양성평등센터에 신고하고, 학생들과의 분리조치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남대 측은 '성폭력대책위원회'를 열었음에도 B 교수에 대해 학생들과의 분리조치가 필요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영남대 전경 / 사진=연합뉴스

영남대 전경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A 교수는 "제가 허위사실을 유포하였다고 생각하면 고소하시라"라며 "숨 죽이고 뒤에서 우는 많은 여성들을 대신해 호소한다. 영남대는 이렇게 강간을 덮으려고만 하지 말라"고 규탄했다. 해당 청원은 13일 오후 19만건 가까운 동의를 얻어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인 20만건에 근접한 상황이다.


A 교수는 이 청원에서 대학 명칭, 교수 이름 등을 모두 실명으로 작성했으나, 현재 관리자에 의해 익명으로 전환된 상태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개인정보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등이 포함될 경우 일부 내용을 비공개 처리할 수 있다.


한편 A 교수는 지난 2월 B 교수를 강간 혐의로, C 교수를 강요 혐의로 각각 고소했다. B 교수와 C 교수는 현재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남대 측은 경찰 조사와 별도로 교내 양성평등센터에서 A 교수의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조치를 취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