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지윅, AI 기반 메타버스 콘텐츠 전문기업 ‘시어스랩’ 지분 투자

최종수정 2021.05.12 16:23 기사입력 2021.05.12 16: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위지윅스튜디오 (이하 위지윅)가 증강현실(AR) 전문기업인 ‘시어스랩’에 전략적 투자자(Strategic Investors, SI)로서 지분투자를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2014년 설립된 시어스랩은 국내 순수 기술력으로 개발한 비전(Vision) AI 기술을 바탕으로 얼굴 인식 기반의 AI 카메라 서비스, 증강현실 커머스 등 컨슈머 분야의 AR 전문 기업이다.

시어스랩은 글로벌 기업 디즈니, 페이스북, 구글, 틱톡을 파트너사로 두고 있다. 토종 AR 코어 엔진인 ‘ARGear™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기반으로 국내 AR 서비스 시장에서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등 국내 대기업들을 주 고객으로 두고 있다. 세계 최초 출시한 AI 기반 AR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인 ‘롤리캠(Lollicam)’으로 알려졌다.


위지윅은 시어스랩이 보유한 국내 최다 AR 서비스 개발 경험과 AR 콘텐츠 제작 노하우가 디지털 휴먼(3D 아바타), AR커머스, AR 게임 및 전시·광고 등 다양한 범위에 적용될 수 있다. 위지윅과 자회사 엔피(NP)가 최근 속도를 내고 있는 ‘메타버스 밸류체인’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위지윅은 증강·가상·혼합(AR·VR·XR)현실 등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한 멀티 콘텐츠 제작 활성화를 위해 지난 3월 컴투스와 손잡고 유상증자를 진행한 바 있다.


위지윅 관계자는 “시어스랩은 최근 합류한 전 삼성전자 디지털 가전사업부 AI 최고기술책임자(CTO)를 필두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유망한 기업”이라며 “위지윅의 미디어 콘텐츠 제작 파이프라인과 엔피의 버츄얼 프로덕션 파이프라인, 컴투스의 게이미피케이션 기획 및 서버 구축·운영 노하우에 시어스랩의 증강현실 개발 솔루션 및 ‘ARGeer’ 플랫폼이 더해지면서 실제 현실세계의 메타버스 시장 생태계를 바꿀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