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동 빈소 이틀째…與野, 조문 행렬 이어져(종합)

최종수정 2021.05.10 21:56 기사입력 2021.05.10 21:56

댓글쓰기

김기현 “통큰 정치 해주셨던 분”
이낙연 “호방하고 통이 큰 정치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고(故) 이한동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여야 정치인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이 전 총리는 보수진영을 대표하는 인사로, 김대중 정부 때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정부 붕괴에도 총리직에 남은 바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10일 저녁 빈소를 찾아 "개인적 인연이 깊지는 않다"면서도 "(여야가) 대치 전선을 형성하는 요즘 정치 상황에 비춰보면 (고인은) 통큰 정치를 해주셨던 분이라 그리워진다"고 말했다. 조문에는 강민국·전주혜 의원 등 원내부대표단이 동행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비슷한 시각 빈소를 찾았다. 국회 출입기자로 마주했던 '정치인 이한동'의 모습을 회고하며 "호방하고 통이 큰 정치인이었다. 1월 1일 고인의 댁에 세배하러 가면 항상 포천 순대가 가득 있었다. 그런 풍모가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김 권한대행과 이 전 대표는 빈소에서 머물며 잠시 한 테이블에서 조우하기도 했다. 다만 둘 사이 대화는 주로 고인에 대한 것이었으며 "현안 이야기는 없었다"고 이 전 대표가 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오후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빈소를 찾아 "누구보다도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중요하게 생각하셨던 분"이라며 조의를 표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식사를 함께 했던 기억을 더듬으며 "건강이 어렵긴해도 더 지탱하실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갑자기 돌아가셨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서청원 전 의원은 "3당 통합 후 이른 아침 회의를 매일 했던 분"이라며 "옛날 대포(큰 술잔으로 마시는 술) 잡수시던 걸 생각하면 10년은 더 사셨어야 하는데…"라고 애도했다. 이후에도 "정치인으로는 단칼, 개인적으로는 온화"(홍준표 의원), "선이 굵은 정치"(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포용의 상징"(나경원 전 의원) 등 회고가 이어졌다.


박희태 문희상 전 국회의장과 이수성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병기 한광옥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다녀갔고, 김진표 의원 등 여권 인사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국민의힘에서는 박대출·송석준 의원과 정몽준·이인제·원유철·오신환·김회선 전 의원, 맹형규 김희정 전 장관도 조문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늦은밤 빈소를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는 지난 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발인은 11일 6시, 장지는 대전현충원이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