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년 동안 오토바이 타고 쓰레기 투기" 끈질긴 단속 끝에 붙잡아

최종수정 2021.05.09 10:47 기사입력 2021.05.09 10:47

댓글쓰기

무단으로 투기된 쓰레기의 모습. 사진 제공=부산시 금정구청

무단으로 투기된 쓰레기의 모습. 사진 제공=부산시 금정구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부산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상습적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무단 투기한 한 식당 업주가 적발됐다.


지난 6일 부산 금정구는 음식물 쓰레기를 상습적으로 투기한 혐의로 배달 전문 식당 업주 A씨에게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역 내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장소를 수시로 바꿔가면서 음식물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구 단속반은 인적이 드문 곳이나 차량이 주차된 곳 인근에 1년 넘게 음식물 투기가 계속되며 도로 청소 요원들이 단속을 요구한 이후 본격적인 단속에 들어갔다. 단속반 측은 버려지는 쓰레기 속의 내용물이 항상 유사한 것을 확인하고 이를 동일 식당의 소행이라고 판단했다. 이들은 CCTV를 자세히 확인한 끝에 오토바이에서 음식물 쓰레기가 버려지는 모습을 포착했다.


그러나 영상의 화질이 떨어졌던 탓에 오토바이의 번호판까지 식별할 수는 없었다. 이에 단속반은 영상 속 오토바이와 비슷한 오토바이가 있는 식당을 수소문해내 야간 잠복을 감행해 A씨를 현장에서 적발했다. A씨는 음식물 쓰레기 투기 사실을 인정하며 "코로나 때문에 가게 운영이 힘들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금정구의 무단투기 단속 실적은 2019년 443건, 지난해 283건으로 부산 16개 구군 중 최상위권인 것으로 알려졌다. 단속반 측은 "이번 일이 언론에 알려져 쓰레기 불법 투기에 관한 경각심이 높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