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손보험 가입자 2명 중 1명, 보험금 청구 포기

최종수정 2021.05.08 23:59 기사입력 2021.05.08 23:59

댓글쓰기

녹색소비자연대, 소비자와함께, 금융소비자연맹
실손보험 보험금 청구 관련 인식조사 결과

실손보험 가입자 2명 중 1명, 보험금 청구 포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실손의료보험 가입자 2명 중 1명이 보험금 청구를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녹색소비자연대, 소비자와함께, 금융소비자연맹 등 3개 시민단체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의 실손보험 보험금 청구 관련 인식조사 결과를 지난 6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최근 2년간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만20세 이상 일반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23일부터 26일까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이뤄졌다.

최근 2년 이내에 실손의료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었음에도 청구를 포기한 경험은 전체 응답의 47.2%였다. 이들이 청구를 포기한 금액은 30만원 이하의 소액청구건이 95.2%에 달했다. 보험금 청구를 포기한 이유로 진료금액이 적어서(51.3%), 진료당일 보험사에 제출할 서류를 미처 챙기지 못했는데 다시 병원을 방문할 시간이 없어서(46.6%), 증빙서류를 보내는 것이 귀찮아서(23.5%) 등을 꼽았다.


현재의 실손의료보험 청구가 편리하다고 응답한 경우는 36.3%였다. 실손의료보험 보험금 청구시 전산 청구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78.6%를 기록했다. 또 본인 동의시 진료받은 병원에서 보험사로 증빙서류를 전송하는 방식에 대해 85.8%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험금 청구시 증빙서류를 전산시스템으로 발송할 경우 민간 핀테크 업체나 보험업 관련단체에서 관련 전산시스템을 운영하기보다는 개인정보보호가 잘되고 신뢰도가 높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것을 선호했다.


소비자단체들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소비자들은 전산시스템 운영주체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같은 공공기관이 되는 것을 원하고 있음이 밝혀졌다"며 "의료계가 우려하는 개인정보유출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민간업체보다는 이미 검증되고 정보유출시 책임소재를 분명히 물을 수 있는 공공기관이 민감한 진료정보를 중계해 보험사에 전달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