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사업 속도…128억 투입 '양방향집진기' 설치 추진

최종수정 2021.05.10 06:06 기사입력 2021.05.10 06:06

댓글쓰기

미세먼지 저감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한 환경분야 정규 전담조직 신설, 직제개편 반영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사업 속도…128억 투입 '양방향집진기' 설치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서울 지하철 내 미세먼지 저감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터널 내 양방향 전기집진기 45개소 설치를 위한 계약을 업체와 맺고, 여러 부서가 나누어 맡았던 미세먼지 업무를 처장급 정규조직을 신설해 체계적 관리에 나선다.


10일 공사는 지난 7일 양방향 전기집진기 설치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2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6호선 구간 터널 내 45개소에 전기집진기를 설치한다.

미세먼지 업무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부서도 새롭게 신설했다. 처장급 정규조직인 ‘대기환경처’와 관련 설비를 다루는 ‘환경설비센터’를 신설해 10일자로 시행한 직제개편에 반영했다.


그간 미세먼지 업무는 ‘미세먼지저감 태스크포스(TF)’에서 여러 부서의 실무자들이 나누어 맡아오는 구조로 진행돼 왔었다. 공사는 미세먼지 업무의 중요성을 높이 인식, 두 정규조직을 신설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미세먼지 업무를 맡아 처리할 계획이다.


공사는 미세먼지 기준 강화에 따라 서울시와 함께 4년간 소요예산 4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터널본선의 환기설비 집진효율 개선 등 4대 분야 20개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 사업이 시민 건강권과 직결된 서울시의 중요 사업인 만큼 2024년까지 역사 내 미세먼지(PM10)는 50㎍/㎥ 이하, 초미세먼지(PM2.5) 30㎍/㎥ 이하, 전동차 내 초미세먼지는 35㎍/㎥ 이하로 유지하는 등 실내공기질관리법보다 더욱 엄격한 기준을 수립해 관리할 방침이다.

김상범 사장은 “서울 지하철은 대부분 지하 구간에서 운행되는 데다, 환기구 구조 및 위치?시설의 노후화?공기여과장치의 낮은 효율성 등 구조적 한계상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데 있어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서울시의 미세먼지 개선 의지에 부응해 각종 노력을 통해 2024년까지 지하철 미세먼지 오염도를 50%로 줄이고,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외부 공기보다 더욱 깨끗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