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동산 상승 예감 지역 낮밤 인구 차이 큰 곳 ‘주목’

최종수정 2021.05.07 11:10 기사입력 2021.05.07 11:10

댓글쓰기

빅데이터 시대다. 데이터분석을 통해 의미있는 사실을 도출해 낼 수 있다.


서울시 생활인구 자료를 분석해보면 서울 시민들이 머무는지 알 수 있다. 서울시 생활인구는 서울시와 KT가 공공빅데이터와 통신데이터를 이용하여 추계한 서울의 특정 지역, 특정 시점에 존재하는 인구 데이터다.

시간대를 따라 머무는 인구를 분석해보면 어디서 자고(주거) 어디서 일하는지(일터) 추이를 도출해 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새벽 3시~5시, 낮 13시~16시 사이 머무는 인구를 분석해 잠자는 인구와 일하고 생활하는 인구를 비교 분석할 수 있다.


새벽 시간대와 낮 시간대(자는 사람과 일하는 사람) 생활인구 차이가 클수록 다른 지역으로부터 이동하는 출퇴근 인구가 많은 곳이다. 이런 지역이 직주근접 수요가 높은 지역이라 할 수 있다. 그만큼 주거 공간 수요가 높다. 서울 구로 가산동 주변이 그렇다.


2020년 한해 동안 하루 24시간 시간대별 평균으로 산정한 서울생활인구 자료에 따르면 새벽 3시~4시에 서울시에 머무르는 사람은 최저치인 1,035만명이다. 낮 15시~16시 사이에는 가장 많은 약 1,076만명이 머문다. 낮 시간대 활동인구가 서울에서 잠자는 사람보다 약 4% 더 많음을 알 수 있다.

서울디지털산업단지 G밸리, 낮밤 인구차이 2.46배

유일한 서울의 국가산업단지인 서울디지털산업단지 G밸리(가산동과 구로3동에 위치)를 분석해보면 새벽 3시~4시 사이에는 최저 6만명이 머물고, 낮 13시~14시 사이에 최고 14만7천명이 머문다. 낮에 생활하는 사람이 자는 사람보다 약 146% 더 많다. 산술적으로는 8만7,000명이 머물 주거공간이 더 필요한 셈이 된다.


G밸리는 서울 유일의 국가산업단지로 최근 넷마블 본사가 입주하는 등 IT, 벤처기업들이 몰려들면서 젊은 직장인들의 1인가구 공간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초소형 주거공간이 부족한 서울에 지식산업센터 기숙사가 공급되면서 1인가구 주거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


서울 유일의 국가산업단지인 G밸리에 지금 막 공급을 시작하는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기숙사)’가 바로 그곳이다.

[서울시와 G밸리의 새벽 3~4시 기준 시간대별 생활인구분석/기초자료출처 : 서울열린데이터광장 서울생활인구]

[서울시와 G밸리의 새벽 3~4시 기준 시간대별 생활인구분석/기초자료출처 : 서울열린데이터광장 서울생활인구]

썝蹂몃낫湲 븘씠肄

G밸리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기숙사)’ 초소형 주거 공간으로 각광

피데스개발은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기숙사)’ 391실 공급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가산 모비우스 타워 코리빙하우스는 천장높이를 일반 아파트 2.3m보다 높은 3.35m~3.72m로 높였고 복층다락(382실 적용)을 적용해 입체적으로 공간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방역과 안전한 출입 및 보안 관리를 위해 에어샤워부스, 엘리베이터 제균시스템, 터치없는 생체인식 출입시스템을 설치하며 욕실 층상배관, 독립된 직배기 환기시스템을 적용해 내부에서도 바이러스나 오염 요소가 확산되지 않도록 ‘안전&스마트’공간으로 만들었다.


전망이 좋은 공간을 다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위두(We Do)’공간으로 조성해 최상층 루프탑 테라스, 5개 층에 포켓라운지를 만들었다. 공유 키친, 다이닝 라운지, 휘트니스, 런드리룸, 옥상정원과 함께 최상층 라운지는 회의실, 북카페, 작업실, 스튜디오 등 코워킹 스페이스로 활용할 수 있게 조성된다.


사업계획 단계부터 프롭테크 콜라보 사업을 통해 직방 계열사 셰어하우스 우주의 전문적 운영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최대 8년간 수익을 보장하고 관리해 준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MZ세대들의 도심 직주근접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다. 일자리가 몰려있고 낮밤 인구차이가 큰 곳을 중심으로 젊은 MZ세대 직장인 1~2인 가구를 위한 주거수요가 향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최봉석 기자 mail0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