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상쾌하다" 신록 사이를 걷는 기분

최종수정 2021.05.05 09:18 기사입력 2021.05.05 09:18

댓글쓰기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중구 남산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초록색 나무숲 사이를 거닐며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중구 남산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초록색 나무숲 사이를 거닐며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중구 남산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초록색 나무숲 사이를 거닐며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중구 남산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초록색 나무숲 사이를 거닐며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중구 남산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초록색 나무숲 사이를 거닐며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중구 남산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초록색 나무숲 사이를 거닐며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윤동주 기자] 연둣빛 신록이 어디서나 싱그러운 5월은 봄의 한가운데다.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중구 남산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초록색 나무숲 사이를 거닐며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지난밤 내린 봄비를 머금어서 더욱더 싱그럽다.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