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나래 감싸려 네이버 댓글창 운영 안 한다…누리꾼 "남자였으면 생매장"

최종수정 2021.05.05 05:35 기사입력 2021.05.05 05:35

댓글쓰기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박나래가 현재 출연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들의 네이버 TALK 게시판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박나래는 현재 '나 혼자 산다', '구해줘! 홈즈', '바꿔줘 홈즈', '놀라운 토요일', '신박한 정리', '썰바이벌' 등에 출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 측은 출연자분들을 욕설, 비방, 악성 댓글에서 보호하기 위해 이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남자 연예인들이 이랬으면 당장 잘렸다" "방송에서 많이 감싸는 것 같다" "남자였으면 생매장"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앞서 박나래는 유튜브 웹 예능 '헤이나래'에서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박나래는 '암스트롱맨'이라는 남성 인형을 소개하며 특정 부위를 만지고 성희롱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박나래와 제작진 측은 사과했지만,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헤이나래' 제작진은 프로그램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경찰은 박나래 성희롱 논란 관련 국민신문고를 통해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유통 혐의로 수사를 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 받고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


경찰 측은 "유튜브에 올라왔던 영상을 확인할 수 없어 제작사 측에 요청해 영상자료를 받았다"며 "영상 전후 상황을 살펴 형사처벌이 가능한 사안인지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