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어로 주문하면 벌금"…전주 일본식 선술집 결국 '폐업'

최종수정 2021.05.04 21:29 기사입력 2021.05.04 21:09

댓글쓰기

전부 전주의 한 일본식 선술집 메뉴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전부 전주의 한 일본식 선술집 메뉴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부 전주의 한 일본식 선술집 메뉴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전부 전주의 한 일본식 선술집 메뉴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음식 주문은 꼭 일본어로 해달라는 규칙을 정한 전북 전주의 한 선술집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된 뒤 폐업을 결정했다.


3일 이 선술집 업주 A씨는 해당 업소 홈페이지를 통해 "6년 동안 감사했다. 건강상의 문제로 폐업을 어렵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일본에서 22년 동안 생활하는 동안 주변 일본 분들에 너무 많은 도움과 응원을 받았다"라면서 "한국에 귀국 후 일본에 가보시지 못한 한국분들께 일본 음식과 일본어 등 일본 문화를 전해드리고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일본에 있는 이자카야를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보자는 것이 오픈 당시 컨셉이었다"고 적었다.


그는 "저의 짧은 소견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부분도 없지 않은듯하여 반성과 자숙 중이다"라면서 "벌금은 받아 본 적도 없고 받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사진=선술집 홈페이지 캡처.

사진=선술집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지난달 3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특이한 일본식 선술집'이라는 게시물이 빠르게 확산했다.

게시물에 공개된 선술집 안내문과 메뉴판에 따르면, 안내문에는 "문을 열고 들어오면 일본 현지와 똑같은 선술집을 체험할 수 있다"고 적혀 있다.


안내문은 "주문은 꼭 일본어로 해 달라. 한국어로 주문하면 벌금 500원을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테이블 위 기본회화 활용해달라. 벌금은 불우한 아동을 위해 기부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안내문은 지난 2019년 이전부터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