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북구 석관동 '치매안심마을' 된다

최종수정 2021.04.21 23:44 기사입력 2021.04.21 23:44

댓글쓰기

치매 어르신 살아온 지역사회에 존엄성 유지하며 생활할 수 있는 치매 친화적 지역 조성 노력

이선미 치매안심센터 총괄팀장(왼쪽)과 이대현 석관동장

이선미 치매안심센터 총괄팀장(왼쪽)과 이대현 석관동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북구 석관동 주민센터(동장 이대현)는 20일 치매가 있어도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마을을 만들기 위해 성북구 치매안심센터(센터장 유승호)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치매안심마을’ 사업은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이 자신들이 살아온 지역사회에서 존엄성을 유지하면서 생활할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이번 협약은 성북구에서 독거노인 수가 가장 높은 석관동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석관동 주민들에게 치매인식개선, 치매예방 사업을 펼치고 지역사회에서 발견되는 치매 고위험 대상에게 사례관리 개입을 실시하는 과정에서의 상호 협력에 목적을 두었다.


석관동주민센터는 업무협약 전부터 자체적으로 온라인 주민소통방(단체 카카오톡방)을 운영, 길 잃은 치매노인의 연고를 빠르게 파악, 가족에게 돌려보낸 사례도 있어 치매안심마을 조성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대현 석관동장은 “성북구 치매안심센터와 긴밀한 협력을 통하여 치매 어르신과 주민들이 안심하고 함께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행복한 석관동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