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3회 양천구 장애인상 시상식 개최

최종수정 2021.04.21 23:32 기사입력 2021.04.21 23:32

댓글쓰기

1998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조례 제정 후 총 67명 8개 단체 시상...올해 장애인상 3명, 장애인 복지유공상 개인 1명, 1개 단체 선정

제23회 양천구 장애인상 시상식 개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20일 ‘제41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의지를 갖고 모범적으로 생활하는 장애인과 장애인 복지증진에 이바지한 개인, 기관 및 단체를 발굴, ‘제23회 양천구 장애인상’ 시상식을 진행했다.


‘양천구 장애인상’은 구가 지난 1998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양천구 장애극복상 조례’를 제정, 만든 상으로 역대 총 22회 시상식을 진행, 그동안 개인 67명과 8개 단체가 시상해 왔다.

‘올해의 장애인상’은 중증장애를 가지고 적극적으로 사회참여 활동을 하는 장애인이나 장애인의 인권향상과 사회통합을 위해 공이 있는 장애인 등 모범이 되는 자랑스러운 장애인 3명을 시상한다.


올해는 뇌병변, 지체 중복장애인으로 ‘시각 예술화가’로 활동하며 복지관의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신정동의 김정옥 씨, 지체장애 1급의 장애를 극복하여 성악가로 활동하면서 지역내 초·중·고등학교에 강연을 통해 장애인 인식개선에 기여한 목동의 최승원 씨, 희망일굼터 자치회의장으로 활동하며 모범적 생활로 동료의 자립기반 마련에 귀감이 된 황태규 씨가 ‘올해의 장애인상을’ 시상했다.


‘장애인복지 유공상’은 장애인을 위해 적극적인 후원활동이나 자원봉사를 전개하거나 장애인의 자립·고용·편의제공·재활 등에 공적이 있는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시상하게 되며, 올해는 ‘사람중심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서 상담가로 활동하는 김종운 씨와 2006년부터 지역사회 저소득 장애인, 어르신 등을 위해 봉사해온 ‘선한 사마리아’(대표 박정남)에서 시상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역경을 이겨내고 주위의 본보기가 되어주신 수상자와 장애인을 위해 묵묵히 헌신해주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