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주, 온실가스 감축에 470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21.04.21 23:23 기사입력 2021.04.21 23:23

댓글쓰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이미지 출처= AP연합뉴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이미지 출처= 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호주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5억3920만호주달러(약 4659억원)를 투자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정부는 내달 11일 공개할 예산안에 호주 4개 수소 허브 개발을 위한 자금 2억7550만달러를 반영할 예정이다. 또 탄소 포집, 가공, 저장 설비 투자용으로 2억6370만호주달러를 배정한다.

호주는 광산업 비중이 높아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고 이로 인한 국제사회의 압박도 커지고 있다. 이에 22~23일 기후정상회의를 앞두고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 셈이다.


스캇 모리슨 총리는 이메일 성명에서 "세상이 변하고 있는데 호주만 아닌 척 하고 있을 수 없다"며 "세상이 변하고 있다면 호주도 일자리 감소의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는 기술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모리슨 총리는 정부가 10년간 180억호주달러를 투자하는 기술투자로드맵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번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투자도 기술투자로드맵의 일환이다.

모리슨 총리는 지난 19일 기업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능하면 빨리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고 싶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