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년보다 많은 봄비 덕에 가뭄 우려 해소…댐 저수율 예년 1.3배

최종수정 2021.04.19 12:00 기사입력 2021.04.19 12:00

댓글쓰기

예년보다 많은 봄비 덕에 가뭄 우려 해소…댐 저수율 예년 1.3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예년보다 많은 봄비가 내린 덕에 가뭄 우려가 해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환경부는 예년보다 두 배 가량 많이 내린 봄비의 영향과 다목적댐(20곳) 및 용수댐(14곳)의 계획적인 운영·관리로 올해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 전까지 가뭄에 대비한 전국 댐 저수량은 충족됐다고 밝혔다.

전국 다목적댐(20곳) 유역에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내린 강수량은 평균 89.3㎜로 예년의 43.3% 수준이었으나, 3월 이후 강수량은 177.3㎜로 예년의 196.6%에 달했다. 또 전국 용수댐(10곳) 유역에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내린 강수량은 평균 98.2㎜로 예년의 40.9% 수준이었으나, 3월 이후 강수량은 193.1㎜로 예년의 181.7%다.


이에 지난 16일 기준 현재 다목적댐(20곳)의 평균 저수율은 55.0%로 예년 저수율(42.5%)의 129.2%, 용수댐(10곳) 평균 저수율은 49.3%로 예년(42.6%)의 115.7% 수준을 보이고 있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기상청은 5월과 6월의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큰 기상이변이 없는 한 홍수기 전까지 생활·공업·농업용수, 하천유지용수 등 용수공급에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홍수기 전까지 다목적댐과 용수댐을 통해 용수를 공급받는 지역에는 가뭄 피해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