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세훈 효과 오나…강남 재건축 집값 '꿈틀'

최종수정 2021.04.11 12:49 기사입력 2021.04.11 12:49

댓글쓰기

서울 용산구 유엔빌리지 인근에서 바라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대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유엔빌리지 인근에서 바라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대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재건축, 재개발 규제를 풀어 공급을 늘리겠다"


이른바 '스피드 주택공급'을 공약으로 앞세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지난 7일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당선되면서 재건축 기대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하지만 최근 강남 등 서울의 주요 재건축 단지 집값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일각에선 자칫 과도한 규제 완화로 집값을 자극할 경우 최근 안정세에 돌입한 집값이 치솟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오 시장은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지지부진하던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한강변 아파트 35층 제한 규제를 완화해 용적률을 올리겠다고 공약했다.


이에 재건축 시장 주요 단지들의 집값이 꿈틀거리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올해 2월 첫째 주(0.10%) 이후 꾸준히 상승 폭이 줄고 있지만, 주요 재건축 단지가 있는 지역은 강세를 이어가는 추세다.


송파구가 지난주 0.09%에서 이번 주 0.10%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강남·서초구(0.08%), 노원구(0.09%), 양천구(0.07%) 등이 상승률 1∼5위에 올랐다. 이들 5곳은 모두 재건축 시장에서 주요 단지로 꼽는 아파트가 있는 지역이다.

압구정도 올해 전국 최고가 아파트 거래 기록을 세웠다. 현대7차 전용 245.2㎡가 80억원(11층)에 매매됐으며 이는 작년 10월 당시 67억원(9층) 신고가 거래 이후 6개월 만에 13억원 오른 것이다.


지난 8일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업무 보고를 받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8일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업무 보고를 받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부동산 시장에서는 강남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 상승세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정부의 잇따른 규제 대책으로 재건축·재개발이 사실상 차단되면서 강남지역 재건축 단지들의 희소성이 높아졌고,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부담 강화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정비사업 인허권을 쥔 오 시장이 용적률 규제 완화와 한강변 35층 층고 제한 완화 등으로 향후 5년간 총 36만 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우면서 정비사업의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예상도 한몫하고 있다.


다만, 해당 사업은 정부의 협조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대부분의 규제 권한은 중앙정부가 쥐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재건축 단지 집값이 꿈틀거리면서 주변 집값을 다시 자극하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따라서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지 미지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는 교수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분양가 상한제,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도는 법률로 규정하고 있다. 용적률 상향도 (시)의회를 통과해야 하므로 쉽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 시장은 오늘(11일) 오후 3시 여의도 소재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과 부동산정책협의회를 열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과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해 오 시장의 재보선 부동산 공약 이행 방안을 논의한다. 이에 서울 주요 재건축 단지의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지 주목된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