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짝퉁' 문화재 판치는 중국…"가짜 유적과의 전쟁 선포"

최종수정 2021.04.10 18:29 기사입력 2021.04.10 18:29

댓글쓰기

중국 장시성에 있는 '짝퉁' 만리장성 사진= 웨이보 캡처

중국 장시성에 있는 '짝퉁' 만리장성 사진= 웨이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중국 문화재 관리당국이 자국 내 유명 문화유산을 흉내 낸 모조 시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10일(현지 시각) 중국 국가문물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국가문물국과 문화여유부는 최근 '모조 문화재 마구잡이 건설 풍조를 단호히 억제하는 데 관한 통지'를 발표했다.

해당 통지에는 모조 시설 관련 단속 강화 내용이 담겨있다.


당국은 "최근 몇 년 사이 일부 지방에서 모조 문화재로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있다"라면서 "일부는 문화재를 희화화하거나 이질화하고, 대중의 역사문화 인식을 오도해 나쁜 문화적 영향을 끼쳤다"라고 말했다.


또한 자원 낭비, 잘못된 역사문화 전달, 자연 파괴 등 모조 문화재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말하며 특히 "세계문화유산과 중국 중점문물 보호단위 등 중요 유적지 모조시설의 마구잡이 건설에 분명히 반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국은 각 지방의 관련 부처에 모조 문화재 마구잡이 건설, 역사 와전, 거짓 선전, 대중 인식 오도 등을 발견하면 즉시 정비하고 관련 내용을 보고하도록 했다.


한편,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통지에 대해 '가짜 유적과 전쟁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만리장성·병마용·자금성 등 유명 유적지를 조잡하게 복제한 시설을 중국 중소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며, 톈안먼(天安門)의 경우 전국 각지에 10곳 이상의 모조 시설이 있다고 전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