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요즘 처녀 없다" "강남·분당에 안 살면 개"…해경 간부 막말 파문

최종수정 2021.04.09 21:36 기사입력 2021.04.09 21:36

댓글쓰기

간부 "여자는 전쟁 나면 위안부처럼 성폭력 당해"

9일 SBS뉴스는 한 해경 간부가 지난달 초 직원 공식 간담회 자리에서 온갖 성희롱성 발언 등 막말을 해 청와대 감찰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9일 SBS뉴스는 한 해경 간부가 지난달 초 직원 공식 간담회 자리에서 온갖 성희롱성 발언 등 막말을 해 청와대 감찰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해경의 한 고위 간부가 직원들에게 성희롱성 발언 등 막말을 쏟아내 청와대 감찰까지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9일 SBS뉴스는 경무관급 고위직에 있는 해경 구조안전국장이 지난달 초 직원 공식 간담회 자리에서 온갖 성희롱성 발언 등 막말을 해 청와대 감찰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안보 관련 이야기를 하다 갑자기 "여자는 전쟁 나면 위안부 피해자처럼 성폭력을 당하게 된다" "요즘엔 처녀가 없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 간담회는 여경들도 참석한 자리였는데, 그는 자신의 연애 경험을 이야기하며 여성의 속옷을 언급하기도 했다.


거주지를 차별하는 발언도 내뱉었다.

자신처럼 강남·분당에 거주하는 사람은 호랑이, 그 자녀는 호랑이 자식으로 비유하고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직원들은 개, 그 자녀는 개의 자식이라고 표현했다고 참가자들은 전했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은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해당국 직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SBS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이 국장은 자신의 청와대 감찰에 대해 "금시초문"이라고 답했다.


국장은 이후 SBS 취재진의 문자와 통화 시도에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