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 "심판 넘어 '징벌'…민심 되새겨야" 재보선 참패에 與 '반성' 한 목소리

최종수정 2021.04.08 22:45 기사입력 2021.04.08 22:45

댓글쓰기

이낙연 전 당대표 "성찰 시간 가질 것"
선거 참패 책임지고 與 지도부 총사퇴
"죽도록 반성" 당 내에서도 쇄신 촉구 목소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4ㆍ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 등 지도부의 총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4ㆍ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 등 지도부의 총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참패를 경험한 더불어민주당이 "민심을 되새기겠다"며 국민에게 사과를 전했다. 국민의 분노 실망감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이낙연 전 당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 재보선으로 표현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들이 부족했다.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고,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며 "제 책임이 크다.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민주당 지도부도 이날 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당 대표 대행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지도부는 전원 사퇴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께서는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며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이낙연 전 당대표 /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이낙연 전 당대표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섰던 박영선 민주당 후보 또한 전날(7일) 페이스북에서 "성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패배를 인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천만 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며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들의 마음도 제가 모두 받겠다"고 덧붙였다.


당내에서도 성찰과 쇄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5선 중진인 안민석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큰 위기가 닥쳤다. 정치적 심판을 넘어선 '징벌적 투표'였다"라며 "촛불 광장의 정신을 받들지 못한 게 근본적 원인이다. 우리 자신을 들여다보고 죽도록 반성하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힌 뒤 굳은 표정으로 당사를 떠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힌 뒤 굳은 표정으로 당사를 떠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같은 당 박용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심의 큰 회초리가 약이 되길 기대하고, 그럴 수 있도록 당내에서 애를 많이 쓰겠다"며 "영혼 없는 반성 멘트나 말로만 하는 혁신을 국민은 다 기가 막히게 알아듣는다. 몇 마디 반성과 사과의 말로 헤쳐나갈 수 없는 민심의 엄청난 심판 분위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 기간 내내 민심이 무섭다는 것을 온몸으로 느꼈다. 다른 거 됐고 입 꽉 다물고 종아리 걷으라는 느낌"이라며 "우리가 선거 캠페인을 끌어가는 과정에서도 왜 그런지 잘 모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치러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선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7.5%, 박영선 후보가 39.18%의 득표율을 보여 오 후보가 압도적 표차로 승리했다.


부산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2.67% 득표율을 얻어 김영춘 민주당 후보(34.42%)에 승리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