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3주만에 '사자' 전환…삼성전자 가장 많이 담아

최종수정 2021.04.04 10:32 기사입력 2021.04.04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3주만에 매수세로 돌아섰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29일부터까지 이달 2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1조3038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시장에서 1조2398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는 639억원을 각각 사들였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를 8879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SK하이닉스 를 3768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셀트리온 (2031억원), 엔씨소프트 (792억원), 기아 (771억원), 현대차 (645억원), SK텔레콤 (641억원), KB금융 (590억원), LG생활건강 (542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 (313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우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우를 1193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네이버( NAVER )를 720억원 팔았다. 이밖에 현대모비스 (631억원), SK이노베이션 (465억원), HMM (462억원), SK바이오팜 (460억원), 현대글로비스 (388억원), 대한항공 (328억원), 금호석유 (325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 (308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외국인의 순매수 전환을 위해서는 IT에 대한 시각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국내 외국인 투자자 순매수는 프로그램 매매(비차익 포함) 궤적 및 IT 수급 궤적과 유사한 모습을 보인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투자자 바스켓 매매에 영향을 주는 코스피200 또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 지수 내 IT 비중은 절대적으로 주식시장 전반의 외국인 자금 유입 전환을 위해서는 IT에 대한 시각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글로벌 성장주와 가치주 간 수익률 맞추기 이후 펀더멘털 장세 국면에서 IT의 재부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는데 국내 외국인 투자자 순매수 전환 시점도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