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장-노조위원장 만났지만…'원장 사퇴·채용 비리자 승진' 평행선

최종수정 2021.03.05 21:26 기사입력 2021.03.05 19:56

댓글쓰기

윤석현 금융감독원 원장./강진형 기자aymsdream@

윤석현 금융감독원 원장./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조 금감원지부가 채용 비리 연루자 승진 등과 관련한 논의에 나섰지만 입장차만 확인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윤 원장과 오창화 금감원 노조위원장 등은 5일 오전 만나 관련한 문제를 논의했다. 금감원 노조는 '인사 참사'의 책임을 지고 윤 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최근 정기 인사에서 과거 채용 비리에 연루돼 내부 징계를 받은 직원 2명이 부국장·팀장으로 승진하자 성명을 내는 등 반발하고 있다.


채용 비리 여파로 3급 이상 직급 인원 축소, 상여금 삭감 등의 고통을 직원들이 감수하고 있는데 구상권 행사는커녕 채용 가담자를 승진시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게 노조 측의 주장이다.


반면 금감원은 징계에 따른 불이익 부과 기간이 지났고 인사평가 결과에 따라 조치했다는 입장이다. 윤 원장도 노조와의 만남에서 '정확한 내막은 몰랐고, 규정에 문제가 없는 승진'이라는 얘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진 사퇴' 문제를 놓고도 양측은 부딪혔다. 윤 원장 연임설이 나도는 와중에 노조는 이날 자리에서 자진 사퇴 또는 연임 포기 선언을 요구했다.


윤 원장은 거취는 '인사권자의 영역'이라 본인이 어떻게 할 수 없다는 취지의 답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다음 주부터 강도 높은 '원장 퇴진' 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