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기만료 앞둔 윤석헌…노조 압박에 거취 입장 밝히나

최종수정 2021.03.05 14:04 기사입력 2021.03.05 13:00

댓글쓰기

금감원 노조, 원장 자진사퇴 압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이 윤석헌 금감원장의 자진사퇴를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5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윤 원장이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원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노조의 이례적인 상황에 대해 아직 입장 발표 등의 계획을 잡아두고 있지 않다. 금감원 관계자는 "윤 원장의 거취 관련 입장 표명 계획은 아직 예고된 게 없다"며 "이례적인 상황에 난감하다"고 전했다.

오창화 금감원 노조위원장은 지난 3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원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오 위원장은 채용비리에 연루된 직원의 승진 인사 등을 언급하며 윤 원장이 이날까지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금감원 노조는 채용비리에 얽혀있던 사람을 각각 부국장과 팀장급으로 승진시킨 것은 인사 파행이라며 인사 참사의 수습을 다른 사람이 질 수 있도록 자진 사퇴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금감원은 올해 팀장 및 팀원 정기인사시 과거 채용비리 사건에 연루돼 신분상의 제재(견책·정직) 및 일정기간 승진대상에서 제외됐던 두 사람을 각각 부국장 및 팀장으로 승진발령했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이미 당사자들은 내규에 따른 징계조치 및 승진·승급시 불이익을 부과받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징계처분을 받았다고 해서 추가적으로 인사기준에도 없는 불이익을 계속 준다는 것은 공정성을 해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채용비리 피해자 중 일부가 제기한 소송결과에 따라 손해배상금을 지급했고, 채용비리 관련 직원에 대한 구상권 행사는 발생 손해액 확정과 함께 법률검토 등을 통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조의 사퇴 압박은 오는 5월 3년 임기가 끝나는 윤 원장의 연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 윤 원장의 연임을 저지하기 위해 노조가 임기 만료 전 자진사퇴를 압박하며 초강수를 뒀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윤 원장이 직접적으로 연임 의사를 밝힌 적은 없다. 다만 금융권 안팎에서는 금감원 독립성을 강조하고 있는 윤 원장이 연임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하지만 사모펀드 사태 등을 거치며 감독기관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는 데다 지나치게 소신이 강하다는 평가와 함께 직원들 간 불협화음까지 나오고 있어 연임이 쉽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