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생 놀림당하겠지만…" 이영지, 래원에게 뻥 차인 사연 고백

최종수정 2021.03.04 17:51 기사입력 2021.03.04 17:51

댓글쓰기

지난해 이영지·래원 열애설→부인
"지금은 친구, 아무 감정 없어"

래퍼 래원(왼쪽), 래퍼 이영지(중간), 유튜버 꽈뚜룹(오른쪽). 사진=유튜브 캡처.

래퍼 래원(왼쪽), 래퍼 이영지(중간), 유튜버 꽈뚜룹(오른쪽). 사진=유튜브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래퍼 이영지가 래퍼 래원에게 고백했다가 차였다고 털어놨다.


이영지와 래원은 지난 3일 유튜버 꽈뚜룹이 진행하는 생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꽈뚜룹은 래원과 이영지에게 "상대방을 이성으로 느낀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래원은 '아니오'라고 답했고, 이영지는 '그렇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해 12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두 사람에 대한 열애설이 확산했고, 두 사람은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이영지는 래원에게 관심이 있어 고백했지만 차였다고 말했다. 래원은 "(당시) 내가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뇌 정지가 왔다"고 기억했다.

"래원이 받아줬으면 잘해볼 생각이 있었냐"는 물음에 이영지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영지는 이어 "누군가는 평생 놀릴 텐데, 저에게는 아름다운 추억이었다. 얘랑 여러 곳을 다니고 경험했고 타인과 대화하면서 가지는 이성적인 감정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달을 수 있는 성장 과정이었다. 절대로 추한 거 아니다"고 말했다.


이영지는 "(자신의 고백 이후) 장문의 메시지를 주고받고 3개월간 연락도 끊었다. 이후 함께 노는 친구들이 겹치는 데도 서로 이야기도 안 나눴다"며 "결국 친구로 남기로 했다. 지금은 정말 아무런 감정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우리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노래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이 이야기를 꺼낸 건 나도, 래원도 새로운 인연을 만나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2만 5천여 명의 시청자가 지켜보는 상황에서도 솔직한 이영지의 고백에 꽈뚜룹도 당황했다.


이영지는 "나는 열렬히 좋아했고, 이제는 정말 아무 감정이 없기 때문에 그럴 필요 없다"면서도 "앞으로 많은 남성의 대시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2002년생 이영지는 엠넷 '고등래퍼3' 우승자로 이름을 알린 뒤 최근에는 MBC '놀면 뭐하니?' 등 예능에서도 활약 중이다. 래원은 엠넷 '쇼미더머니9' 톱4에 올랐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