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할 일 했을 뿐" 사례금도 거절…주유소 근방 화재에 소화기 들고 뛴 버스기사

최종수정 2021.03.03 21:46 기사입력 2021.03.03 21:35

댓글쓰기

버스기사 김상남(55)씨가 지난달 27일 오전 8시50분께 운행 중 상가 화재를 목격하고 버스 뒷좌석에 있던 소화기로 불을 끄고 있다. 사진=제주여객 제공 영상 캡처

버스기사 김상남(55)씨가 지난달 27일 오전 8시50분께 운행 중 상가 화재를 목격하고 버스 뒷좌석에 있던 소화기로 불을 끄고 있다. 사진=제주여객 제공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버스 운행 중 화재 현장을 목격하고 지체 없이 소화기를 들고 불길로 뛰어든 버스 기사의 용감한 행동이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이 버스 기사는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사례금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제주여객 등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121번 급행버스를 몰던 32년 차 버스 기사 김상남(55)씨는 이날 오전 8시50분께 제주시 서사라 사거리를 지나다 불길에 휩싸인 한 상가를 목격했다.

버스를 운행하던 김 씨는 손님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버스를 멈춘 뒤, 차량에 비치된 소화기를 들고 한달음에 상가로 가 진화에 나섰다.


소화기 1대로 불길이 잘 잡히지 않자, 그는 동료 버스 기사에게 요청해 소화기 1대를 더 빌려 홀로 불을 껐다. 다행히 김 씨가 빨리 불을 꺼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특히 이 상가 옆에는 주유소가 있었기 때문에 자칫 더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다.


김 씨는 이후 소방차가 도착해 화재를 수습하는 것을 확인한 뒤 다시 운전대를 잡고 홀연히 자리를 떠났다.

이 같은 김 씨의 선행은 지난 2일 상가 주인이 감사 인사차 제주여객 사무실을 방문하면서 알려졌다. 상가 주인은 김 씨에게 "사례금을 드리겠다"라고 했으나, 김 씨는 "해야 할 일, 할 수 있었던 일을 했을 뿐"이라며 사례금을 사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소식을 접한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김 씨에게 감사패 등을 전달하기로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