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우 지수, 학폭 이어 성폭력 의혹까지…소속사 "사실관계 확인하겠다"

최종수정 2021.03.03 20:28 기사입력 2021.03.03 20:28

댓글쓰기

배우 지수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지수 SNS 캡처.

배우 지수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지수 SN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인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학교 폭력 의혹에 이어진 폭로다. 지수의 소속사는 사실관계를 직접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지수가 중학교 1학년 때 체험학습 후 돌아가는 지하철에서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따귀를 때렸다"며 그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해당 글에는 지수와 동문이라고 주장하는 여러 누리꾼이 나서서 피해를 증언했고, 급기야 지수가 동성(同性) 친구들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남자애들한테 자× 시키고, 그 사람 얼굴과 입에 사×하게 했던 미친 ×"이라며 "여자 관계도 더러웠다. 화장실에서 중학생 여자와 성관계하는 모습을 찍은 걸 자기들끼리 돌려보며 히히덕댔다. 본인은 이걸 본다면 잘 알 것"이라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지수는 성관계를 후 버렸다는 말도 자랑처럼 귀에 못이 박이게 하고 다녔다"면서 "친구들 무리에서 성관계 대상이던 여성에 대해 '이제 나도 소개해 달라'는 등 여러 희롱 섞인 말도 했다"고 적었다.

지수를 둘러싼 논란에 소속사 측은 "이번 사안을 중대하게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해당 사안에 대한 관련 내용을 이메일로 제보받고 왜곡 없이 취합하겠다. 게시자가 허락한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KBS 게시판에서도 지수의 드라마 하차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KBS 측은 "사실 확인 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