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양대 정외과 학생들 "램지어 옹호한 교수 재임용 철회해야"

최종수정 2021.03.03 18:22 기사입력 2021.03.03 18: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학생들이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주장을 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를 옹호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조셉 이 교수의 재임용 철회를 요구했다.


한양대 정외과 학생회 등은 이날 서울 성동구 한양대 신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셉 이 정외과 부교수의 반복되는 역사 왜곡과 그릇된 역사 인식에 분노한다"며 "재임용 철회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 교수는 2019년 위안부 관련 연구를 하는 국내 학자들을 '민족주의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는 등 5년 사이 3번이나 망언을 반복했다"며 "학교 측은 이 교수의 재임용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늦었지만 학교가 지금이라도 재임용을 철회한다면 21학번 새내기들에게는 역사 왜곡 교육을 넘겨주지 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들은 한양대 교무처를 방문해 재학생과 졸업생 1628명이 서명한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이 교수는 미 외교 전문지 '디플로맷'에 조 필립스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 부교수와 공동 기고한 글에서 램지어 교수의 글에 대해 "비난이 아닌 토론을 촉구한다"고 한 바 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