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멍 투성이로 숨진 8살 여아…20대 부모 '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

최종수정 2021.03.03 18:25 기사입력 2021.03.03 18:24

댓글쓰기

부모 "새벽에 넘어졌고, 저녁에 심정지"

인천에서 8세 여아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인천에서 8세 여아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인천에서 8살 여자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3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20대인 A씨 부부는 전날 인천시 중구 운남동의 자택에서 딸 B(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부부는 전날 오후 8시57분께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이들은 소방당국에 "아이가 새벽 2시쯤 넘어졌는데, 저녁에 보니 심정지 상태였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당시 B양은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B양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몸에서는 멍 자국이 여럿 발견됐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현장에 도착해 A씨 부부를 긴급 체포했다. A씨 부부는 학대치사 혐의를 부인하지도, 인정하지도 않는 모호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의 출동 일지에는 B양이 지병(암)을 앓았다고 기록되어 있었으나, 경찰은 이에 대해서는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 부부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살인죄 적용과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