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은희 "'바보 노무현'은 되고 '바보 나경원'은 안 되나…'바보 독점권' 어처구니없어"

최종수정 2021.03.03 17:31 기사입력 2021.03.03 17:31

댓글쓰기

나경원 "바보 나경원 손잡아달라" 호소
與 "'바보' 나경원? 노무현 대통령 코스프레 하지 말라"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3일 "바보 노무현은 되고 '바보 나경원', '바보 오세훈'은 안 되나"라며 "민주당의 '바보 독점권' 주장이 어처구니없다"고 비판했다.


조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신도 나와 같은 바보인가요'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이 하신 말씀이다. 그런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난데없이 김수환 추기경의 이 '바보정신'은 민주당만이 써야 한다면서 '바보 독점권'을 주장하고 나섰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 김수환 추기경의 '바보정신'을, 더 나아가 '바보'라는 순수한 우리말마저도 독점권을 주장하는 이 정부의 지독한 편 가르기와 독선이 무섭다 못해 오싹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청년의 목소리를 듣겠다며 발탁한, 24살이라는 가장 어린 나이에 최고위원으로 발탁된 박성민 최고위원의 입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왔다는 것이 참담하다"며 "민주당이 원하는 건 미래세대에게도 편 가르기를 대물림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이날 오전 박성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자신을 '바보'로 칭한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향해 "고 노무현 대통령의 가치를 훼손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나 후보가 스스로를 '바보 나경원'으로 일컫는 걸 보며 노 전 대통령의 숭고한 정치적 가치가 훼손되는 듯한 불쾌감을 느꼈다"며 "함부로 노 전 대통령의 코스프레를 하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이를 두고 조 후보는 "나 후보가 야당 원내대표 시절 정치보복이 빤히 예상되는데도 처절히 저항한 자신에 대해 '바보 나경원'이라고 규정하며 지지를 호소한 것이 기분 나쁘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실 나 후보뿐만 아니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도 한 달여 전에 스스로를 '정치 바보'라고 지칭했다"며 "'바보'는 원래 김수환 추기경이 스스로를 낮추며 쓰시던 표현이다. 자신의 이익을 따지지 않고 바보같이 옳은 일, 올곧은 일을 위해서만 활동하시던 일생이 함축된, 화려하지는 않지만 숭고한 의미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에서 '바보'라는 표현을 자신들 외에 쓰는 것에 불쾌감을 느낀다며 강변하는 모습에, 정말로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며 "이런 발상이야말로 자신들이 숭고하다고 내세우는 가치를 스스로 짓밟는 것 아닌가. 절대로 국민통합을 할 수 없는 부류들이라 생각된다. 이런 망발은 편 가르기로 이어지는 나쁜 사고방식이라는 것을 이제라도 인식하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나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민 여러분! 바보 나경원의 손을 잡아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그는 "원칙과 신념을 지키고, 온갖 음해와 공격에 시달려도 꿋꿋이 버티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말한 바보 나경원이 다시 또 이길 수 있다는 기적을 만들어 달라"며 "나경원이 제1야당의 서울시장 후보가 되어 뚜벅뚜벅 소신과 책임의 정치를 계속 보여드릴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