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영표 “검찰총장, 정치적 야욕 위한 범죄 은폐시도 중단해야”

최종수정 2021.03.03 14:39 기사입력 2021.03.03 14:3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홍영표 의원은 3일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연구관이 ‘한명숙 수사팀 위증교사 의혹’ 사건에서 직무배제 된것과 관련, “정치적 야욕을 위한 검찰 범죄 은폐, 왜곡 시도는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 검사에게 수사권을 부여한 법무부 장관에 대한 항명이자 노골적인 수사방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거짓 증언 연습을 자백한 것으로 보도된 최모 씨의 공소시효는 딱 나흘 남았다”며 “공소시효 만료 직전에, 그 사건을 가장 잘 아는 검사를 배제하는 것은, 결국 수사를 하지 않으려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선 “긴박한 공무 수행 중 벌어진 절차상 논란을 빌미로, 도주 우려나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는 현직 고위공직자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지극히 상식 밖”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임은정 직무배제, 차규근 영장청구의 본질은 하나다. 일부 정치검찰이 검사 관련 범죄를 축소, 은폐하려는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저지와 정치적 야욕 실현을 위해 정치검찰의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며 “오만불손한 정치검찰을 무조건 편들고 나선 야당도 어이가 없다. 박수 칠 일이 아니라 경고 줄 일”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검찰이 막는 법은 못한다’는 저들의 오만과 특권 의식에서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새삼 확인하게 된다”고 말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