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군, 조업중 인양쓰레기 ‘수매’

최종수정 2021.03.03 14:36 기사입력 2021.03.03 14:36

댓글쓰기

수협과 위탁계약 체결, 3월부터 시행

해남군 송지 어란항에서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사진=해남군 제공)

해남군 송지 어란항에서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사진=해남군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 현 기자] 전남 해남군은 조업 활동 중 어업인이 인양한 해양쓰레기를 수매한다고 3일 밝혔다.


해남군수협과 사무위탁계약을 체결하고 2021년 총 사업비 5000만원을 투입해 3월부터 조업 중 인양쓰레기를 수매한다.

수매대상은 어업허가 또는 어업신고를 한 어선(강하구와 바다가 만나는 해역에서는 내수면 어업허가·신고 받은 어선을 포함)이 해상에서 조업중 발생하거나 인양된 폐어구, 폐로프, 폐비닐, 통발어구, 폐스티로폼, 기타 해양폐기물 등이다.


다만, 조업중 인양된 어패류 및 오니(뻘), 어선에서 발생한 생활·음식쓰레기, 와이어 로프, 기관수리품 등은 제외한다.


매입대금은 근해장어통발 150원/개소당, 연안통발 250원/개소당, 폐어구·폐로프는 40리터 4000원, 100리터 1만원, 200리터 2만원을 마대당 지급한다. 어선입출항 확인대장과 수협의 어선입출항 확인서류를 대조하는 등의 절차도 진행해야 가능하다.

해남군 관계자는 “어업인 조업중에 인양된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생활터전인 바다를 청정하게 만들고 어획량을 늘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 현 기자 kh04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