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 LH 직원 투기에 분노한 주민들… “공무원 이익 챙기려 주민들 생계 빼앗아”

최종수정 2021.03.03 11:10 기사입력 2021.03.03 11:10

댓글쓰기

광명시흥지구 일대에 토지 강제수용을 반대하는 플래카드가 나붙어 있다. (사진-류태민 기자)

광명시흥지구 일대에 토지 강제수용을 반대하는 플래카드가 나붙어 있다. (사진-류태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몇 년 전부터 공무원들이 이 일대 땅을 엄청 사놨다고 소문이 돌았어요. 그래서 주민들도 조만간 다시 개발될 거라고 짐작했죠.” (경기 시흥시 과림동 A공인중개사사무소(공인) 대표)


“(뉴스에 나온) 땅이 공무원들이 가진 전부겠어요? 실제로는 훨씬 많을 거에요. 주민들만 우롱 당한거죠.” (경기 시흥시 과림동 주민 B씨)

3일 오전 방문한 광명시흥지구. 지난달 이 지역에 대한 정부의 3기신도시 추가 지정 발표 전까지만 해도 한산했지만 지금은 도로변 곳곳에 토지 강제 수용을 반대하는 플래카드가 나붙어 있었다. 개발후 원주민들에게 토지를 돌려주는 환지(換地) 방식 대신 수용 방식의 신도시 사업에 대한 토지주들의 불만이 반영된 것이다.



LH직원의 사전투기 의혹이 일고 있는 시흥 과림동 토지 전경. 이들 매입 토지 4필지는 서로 맞닿아 있다. (사진-류태민 기자)

LH직원의 사전투기 의혹이 일고 있는 시흥 과림동 토지 전경. 이들 매입 토지 4필지는 서로 맞닿아 있다. (사진-류태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주민들 “우롱당했다”… 추가 사례에 대한 엄중처벌 요구하기도

전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사전투기 의혹이 제기된 시흥시 과림·무지내동의 토지도 수소문 끝에 확인이 가능했다. 대부분 소규모 취락지나 공장 인근에 자리잡은 밭들이었다. 이중 과림동의 일부 매입 토지 4필지는 서로 맞닿아 있었다.


시흥시 과림동의 한 중개업소에는 주민들이 모여 앉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100억원대 투기 의혹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었다. 이곳에서 13년째 금속공장을 운영 중이라는 박모씨는 "주민들은 생계터전을 뺏기게 생겼는데 알고 보니 전부 공무원들이 자기들 이익 챙기려고 벌인 짓 아니냐"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앞서 정부가 지난달 24일 광명시흥지구를 공공택지로 개발한다고 발표하자 이곳 원주민들은 "적절한 보상도 없이 터전에서 내모는 것 아니냐"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여기에 LH 전·현직 직원들이 사전에 개발 정보를 알고 일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나오자 주민들은 격앙된 분위기였다.


이곳에서 철물점을 운영 중인 다른 주민은 “조사해보면 미리 개발 정보를 알고 투기매입한 공무원들을 훨씬 더 많을 것”이라며 “불법 투기매입으로 이곳 주민들만 바보가 됐으니 엄중히 처벌해달라”고 토로했다.


"2~3년새 외지인 문의 급증" 사전정보 유출 탓?

실제 최근 몇 년 새 외지인의 농지 매입 수요가 급격히 늘어났다는게 일대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과림동 A공인 관계자는 “2~3년 전부터 이곳의 큼지막한 농지 매입을 문의하는 사람이 갑자기 많아졌다”며 “이제는 이 일대 땅주인 중에 외지에서 온 사람들이 더 많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외지인 투자가 늘어난 배경에 사전정보가 유출됐기 때문이라는 시각도 나왔다. 광명시 노온사동 C공인 관계자는 "외지인 투자자 중에 공무원들도 끼어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며 "그걸 듣고 조만간 광명시흥 일대가 개발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투자한 사람들도 꽤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