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제약사 머크, 경쟁사 J&J 백신생산 돕는다(종합)

최종수정 2021.03.03 12:11 기사입력 2021.03.03 12:11

댓글쓰기

바이든 "성인 물량 5월까지 확보"
이례적 협업에 물량확보 가속도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는 5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에게 공급하기 충분한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존 목표인 7월 말보다 두 달 앞당긴 것으로 다국적 제약사인 머크가 경쟁사 존슨앤존스의 백신 생산을 맡기로 한 것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 연설에서 "모든 미국 성인에게 충분한 백신을 공급할 수 있는 궤도에 올라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16일 "모든 미국인이 접종하기에 충분하도록 오는 7월 말까지 백신 6억 도스를 확보하겠다"고 밝힌 지 한 달도 안 돼 공급 계획을 또다시 수정한 것이다.

미국의 물량 확보에 가속도가 붙게 된 것은 1회 접종형 백신인 존슨앤존슨 백신이 본격적으로 생산과 접종에 돌입하면서다. 존슨앤존슨은 올해 상반기까지 미국에 1억회분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2회 접종해야 하는 기존 백신과 달리 1회 접종만 해도 되는 점을 고려하면 1억명 접종 분량에 해당한다.


특히 백악관의 주도로 전 세계 최대 백신 제조사인 미국의 다국적 제약사 머크가 존슨앤존슨 백신 생산을 돕게 된 것이 주효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해 머크와 존슨앤존슨의 협력에 힘을 실어줬다. 머크와 존슨앤존슨의 생산 협력을 처음 보도한 워싱턴포스트는 "경쟁사 간 협력은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머크는 미국 내 생산시설 두 곳에서 24시간 존슨앤존슨 백신을 생산할 방침이다. 한 곳은 백신 물질이 병에 담겨 포장되는 생산 마지막 단계를 담당하고 다른 한 곳은 백신을 직접 생산해 공급 속도를 높인다.

익명의 정부 관계자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존슨앤존슨이 백신 생산에 뒤처졌다는 것을 알게 된 취임 첫날부터 추가 생산시설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다만 5월 말까지 모든 성인이 접종하기에 충분한 백신 물량이 공급되더라도 유통과 접종 과정에서 추가 비용과 시간이 드는 데다 접종을 거부하는 일부 성인들을 설득해야 하는 만큼 그때까지 집단 면역이 형성된다고 볼 수 없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같은 점을 고려해 "백신 공급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수백만 명의 미국인 팔에 주사를 맞힐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국이 언제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내년 이맘때쯤 그렇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1회 접종형 백신인 존슨앤존슨은 보관도 쉬워 일반 냉장온도에서 3개월 이상 효력이 유지된다. 전 세계 8개에서 진행한 3상 임상시험에서 평균 예방효과는 66%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이 72%로 가장 높았고 중남미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선 각각 66%와 57%로 나타났다.


머크도 지난해 8월부터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섰지만 항체를 충분히 만들지 못한다는 1차 임상 시험의 중간 결과에 따라 지난 1월 25일 중단했다. 홍역 백신을 기초로 코로나19 백신을 만들려고 했던 머크는 개발을 마치더라도 백신 효능이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최저선(50%)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보고 코로나19 치료제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