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계속 오르는 서울 원룸 월세…"주거비 부담 커져"

최종수정 2021.03.03 08:50 기사입력 2021.03.03 08:50

댓글쓰기

3월 평균 월세는 51만 원으로 전월 대비 6.3% 상승

계속 오르는 서울 원룸 월세…"주거비 부담 커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서울 원룸, 투·쓰리룸 월세가 오름세를 지속해 임차인들의 주거비 부담이 늘고 있다. 단 비대면 수업 장기화로 대학가 원룸 월세는 하락 또는 보합을 기록 중이다.


3일 다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원룸 평균 월세는 51만 원으로 전월 대비 6.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구 중 원룸 월세가 상승한 곳은 15곳, 보합 7곳, 하락 3곳이었다. 가장 많이 월세가 오른 지역은 직장인들이 밀집한 서초구(68만 원)로 전월 대비 7.9% 상승했다.


이외에 강남구(71만 원), 마포구(55만 원), 종로구(50만 원) 월세가 각각 6% 내외로 크게 올랐다. 특히 강남구 평균 월세는 지난 1년 기준 최초로 70만 원대를 돌파했으며, 전년 동기(65만 원) 대비 9.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투·쓰리룸 평균 월세는 91만 원으로 전월 대비 2.2% 상승했다. 서울 25개 구 중 투·쓰리룸 월세 상승 지역은 14곳, 보합 9곳, 하락 2곳이었다. 가장 큰 오름폭을 보인 곳은 동대문구(76만 원)로 전월 대비 7% 상승했고, 이밖에 영등포구(70만 원), 송파구(97만 원), 종로구(97만 원)가 4~6%씩 올랐다.

서울 대학가는 비대면 수업 장기화에 따른 수요 감소로 10개 지역에서 월세가 하락 또는 보합했다. 서울대학교(34만 원)가 6%로 가장 크게 감소했고 건국대학교(41만 원), 경희대학교(42만 원)도 각각 5%씩 큰 내림폭을 나타냈다.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 센터 관계자는 "전세품귀,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 되면서 서울은 주요 지역뿐만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월세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며 "반면 대학가 원룸 지역은 비대면 수업 영향으로 월세 하락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