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 공공와이파이 확대 ‘시민 통신비 46억원’ 절감

최종수정 2021.03.03 08:31 기사입력 2021.03.03 08: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의 공공와이파이 확대 정책이 지역 시민의 통신비 절감효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3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공공와이파이에 접속한 시민은 2200만명으로 이들이 이용한 와이파이 이용액(통신비)는 46억원대로 추정된다.

대전에선 현재 시내버스와 공공장소 등 2564개소에서 공공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하다.


여기에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계해 2025년까지 3000개소에 공공와이파이를 추가 구축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시는 버스정류장, 공원 등 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민 밀착형 공공장소 634개소에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한다.

또 2018년 이전 설치한 노후 와이파이 설치 장소(456개소)에 최신 단말기 및 초고속 인터넷회선(GB급)을 교체·설치해 다수 이용자가 동시 접속하더라도 인터넷 사용속도가 떨어지는 등의 불편함이 없도록 개선할 계획이다.


유득원 기획조정실장은 “시는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정보 소외계층이 밀집한 복지시설 등지에 공공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하고 노후화 된 와이파이의 품질을 개선하겠다”며 “이를 통해 시민이 공공장소 어디서든 와이파이를 별도의 비용 지불없이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